방치했던 수서IC 인근 땅, 로봇·AI 연구지로 조성된다
상태바
방치했던 수서IC 인근 땅, 로봇·AI 연구지로 조성된다
  • 이새연
  • 승인 2021.02.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수서동 730대지. (출처=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시는 강남구 수서동 730대지를 사회복지시설에서 연구시설로 변경하는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는 전날 제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수서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심의해 이같이 결정했다.

대상지는 양재대로와 밤고개로가 교차하는 수서IC 남서측 인근에 위치한 곳으로, 지난 2009년 12월 사회복지시설로 결정됐지만 방치됐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로봇플러스 경쟁력 지원 사업' 사업대상지에 선정됐고, 로봇·AI 연구지 조성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변경까지 이번에 이뤄져 본격 개발이 가능해졌다.

위원회는 목동중심지구 내 파리근린공원을 문화공원으로 변경하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원안가결했다. 파리공원은 올 4월 공원조성계획에 대해 도시공원심의회를 최종 통과 후 착공할 예정이다.

뚝섬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특별계획구역Ⅲ·Ⅳ 세부개발계획 결정은 수정가결됐다.

위원회는 효율적 문화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특별계획구역 Ⅲ과 Ⅳ의 지정용도를 서로 바꾸고, 특별계획구역 Ⅳ의 용도별 차량진출입을 분리하기 위해 뚝섬로변 차량출입을 일부 허용하도록 했다.

다만 마포구 창천동 319번지 일원에 광흥창역 역세권주택을 짓기 위한 지구단위계획구역 결정안은 보류됐다.

같은 날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마포구 동교동 157-1번지 역세권 활성화사업을 위한 용도지역 변경을 원안 가결했다.

역세권 활성화 사업을 위해 용도지역을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근린상업지역으로 변경했다. 이는 향후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 고시할 예정이다.

중구 을지로3가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9지구 정비계획 변경안도 수정가결했다.

해당 구역은 이번 정비계획 변경을 통해 산업특화가로 조성과 기존세입자 재정착 지원 등을 통해 기존 도심산업과 세입자 보호 대책을 마련했다. 108세대(공공임대 4세대) 규모 주택도 공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