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도 젊어졌다"…CU, '테스형 생막걸리' 단독 판매
상태바
"막걸리도 젊어졌다"…CU, '테스형 생막걸리' 단독 판매
  • 이재성
  • 승인 2021.03.2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 테스형 막걸리,© 뉴스1

뉴트로 바람을 타고 막걸리를 즐기는 MZ세대(1980년생~2004년생)도 늘고 있다.

28일 CU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막걸리의 연령별 매출 비중 변화를 살펴본 결과 지난 2018년 20대의 비중은 3.5%에서 올해 6.3%로 증가했다.

30대 역시 5.4%에서 9.3%로 늘었다. 두 세대의 전체 비중이 8.9%에서 15.6%로 두 배 가량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이처럼 막걸리를 즐기는 MZ세대가 늘어나면서 막걸리 전체 매출도 매년 늘어나고 있다.

CU 막걸리의 전년 대비 매출 성장률은 2018년 19.2%, 2019년 16.7%, 2020년 23.2%로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1분기에도 29.8%로 근래 가장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막걸리를 즐기는 젊은층이 늘어난 것은 뉴트로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맛·세련된 디자인의 용기를 가진 상품들이 꾸준히 출시되면서 이전보다 전통주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편의점 업계도 MZ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신상품들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다. CU는 오는 2일 유행곡 '테스형'을 모티브로 만든 '테스형 막걸리'를 업계 단독으로 선보이며 막걸리 라인업을 강화한다.

테스형 막걸리는 포천시 이동면의 천연 지하 암반수를 활용해 수작업으로 생산한 밀입국으로 만든 상품이다. 밀로 만든 누룩을 뜻하는 밀입국은 단백질 함량이 높아 담백하고 묵직한 깊은 맛을 내는 것이 특징으로 뒷맛이 깔끔하다.

서혜원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전 연령대에 걸쳐 막걸리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CU는 판매하는 막걸리의 종류를 3년 전보다 30% 늘렸을 정도로 다채로운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며 "CU는 홈술과 뉴트로 트렌드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막걸리 시장에 맞춰 앞으로도 개성 넘치는 막걸리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