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아이이테크놀로지, 폴란드 분리막 공장에 1조 투자…최대 규모
상태바
SK아이이테크놀로지, 폴란드 분리막 공장에 1조 투자…최대 규모
  • thomas yi
  • 승인 2021.03.2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폴란드에 건설중인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공장(사진제공= SK아이이테크놀로지) © 뉴스1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폴란드에서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BS) 생산 공장을 추가로 건설하기 위해 분리막 사업 역사상 역대 최대규모인 1조원대 투자를 단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분리막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안전성과 성능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필수 소재로 배터리 원가의 약 15~20%를 차지하는 핵심 부품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약 1조1300억원을 투자해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유럽 3·4번째 분리막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이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단일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폴란드 3·4 공장은 각각 연간 생산능력 4.3억㎡ 규모로 총 8.6억㎡다. 이에 따라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기존 1·2 공장 6.8억㎡ 생산능력과 합산해 폴란드에서만 연간 총 15.4억㎡의 분리막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3·4공장은 올해 3분기에 착공해 2023년 말부터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기존 1공장은 올해 3분기 양산에 들어가고, 2공장은 2023년 1분기 양산을 시작한다.

이같은 투자는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관련 산업으로부터 구매 요구가 증가하고 있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업계에서 SK 분리막을 쓴 배터리는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안전성이 검증된 분리막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실제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제조한 분리막을 적용한 배터리에서는 단 한 건의 화재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분리막 시장의 급격한 성장도 이번 투자에 영향을 미쳤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약 40억㎡였던 전 세계 분리막 시장이 2025년 약 160억㎡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3년부터는 공급 부족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은 "SK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안전한 분리막을 확대 공급해 자동차 소비자의 배터리 안전 우려를 불식 시켜 전기차 산업의 성장에 기여하고, 회사의 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