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중국서 2200대 수주…中진출 후 역대 최대
상태바
현대건설기계, 중국서 2200대 수주…中진출 후 역대 최대
  • 이새연
  • 승인 2021.03.2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기계가 최근 중국에서 출시한 굴착기의 출하대기 모습(현대중공업 제공) © 뉴스1

현대건설기계가 중국에 진출한 뒤 역대 최대 규모인 건설장비 2200대를 수주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중국 고객사들과 5.5~85톤급 굴착기, 휠로더 등 2500억원 규모의 건설장비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건설장비 7800대를 판매했는데, 그 중 28%에 달하는 규모를 하루 만에 수주한 것이다.

이번에 수주한 장비들은 오는 5월까지 중국 전역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중국 건설장비 시장이 호황기에 들어섰다는 판단 아래 이달 초 중국 시장에 대형 굴착기, 수륙양용 굴착기, 파일해머, 니퍼 등 13종의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코로나 이후 중국 시장 수주량 확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대규모 판매 계약도 중국 내 건설장비 수요 급증 분위기와 신제품 효과에 힘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공정기계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건설장비 시장 전체 판매 대수는 29만대를 기록하며 통계가 확인되는 2008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올해에도 교통, 건축 등 중국 내 신규 인프라 투자 수요가 급증하며 건설기계 수요도 함께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또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철광석 가격이 톤당 164.77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3월20일 90.63달러 대비 80% 이상 증가하는 등 원자재 가격이 강세를 띠고 있다. 이에 따라 신흥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건설장비 수요도 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올해 중국의 인프라 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건설장비 수요는 전년 대비 8% 정도 늘어난 31만5000대 수준으로 예상된다"며 "현지 맞춤형 제품개발과 마케팅으로 수주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