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금결원과 손잡고 골목상권 지원…빅데이터 모델 발굴
상태바
우리은행, 금결원과 손잡고 골목상권 지원…빅데이터 모델 발굴
  • 이새연
  • 승인 2021.03.3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30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광통관에서 금융결제원과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황원철 우리은행 DT추진단 부행장(왼쪽)과 권영식 금융결제원 e사업본부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뉴스1

우리은행은 금융결제원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시장 자영업자를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우리은행과 금융결제원은 전날 이같은 내용의 '빅데이터 모델 공동발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우리은행의 금융정보와 금융결제원의 가맹점 정보 등 데이터를 토대로 자영업자 매출정보와 상권을 분석해 금융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소상공인 영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우리은행은 올해 상반기 중 금융결제원의 'VAN 빅데이터 서비스'를 고도화해 우리은행 거래 가맹점주들에게 이 서비스를 일정기간 무상 제공한다. VAN 빅테이서 서비스는 소상공인 등 일반 가맹점에 일별 트렌드, 정산·매출 관리 등 통계분석과 재방문 고객, 날씨 분석 등 다양한 예측 분석 정보를 제공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서비스가 골목시장 소상공인들의 영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금융지주도 정부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과 디지털 뉴딜에 발맞춰 데이터 경제 촉진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