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온라인 의료산업 작년 33조 규모 추산…韓 기업 주목해야"
상태바
"中 온라인 의료산업 작년 33조 규모 추산…韓 기업 주목해야"
  • thomas yi
  • 승인 2021.04.0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제공=한국무역협회.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중국의 온라인 의료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우리 의료기기 및 관련 서비스 기업들도 중국 온라인 의료시장을 주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4일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와 청두지부가 공동 발간한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시장규모는 2015년 498억 위안(8조5531억원)에서 2019년 1337억 위안(22조9629억원)으로 연평균 28%씩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협은 보고서에서 2020년에는 전년대비 46.7% 증가한 1961억 위안(33조6801억원) 규모로 중국의 의료산업 시장규모를 추산했다.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은 Δ의료 플랫폼 Δ온라인 병원 Δ스마트 의료기기 시장으로 나뉜다.

의료 플랫폼으로는 진료 예약, 상담 진료, 의약품 처방 등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온라인 병원의 경우 의사의 원격진료·처방이 가능하다.

온라인 약국에서는 건강관리 및 만성질환 예방 등 서비스와 결합해 의약품의 효과까지 추적하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또 스마트 의료기기는 스스로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시장으로 꼽혔다.

의약품의 온라인 거래도 활발하다. 지난해 중국의 기업 간(B2B), 기업과 소비자 간(B2C) 의약품 전자상거래 거래액은 각각 전년 대비 50.7%, 81.4% 증가한 3086억 위안과 1782억 위안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의료 콘텐츠 이용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직후인 지난해 4월에는 역대 최다인 6196만명을 기록했고, 한해 월평균 이용자 수도 513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정부도 지역별 의료환경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 의료산업 투자에 나섰다.

베이징의 경우 2019년 기준 인구 1만명당 의사 수가 46.1명이었지만 장시성은 17.2명에 불과했다.

이에 중국 국무원은 2018년 '인터넷·의료건강 산업발전 제안'을 발표하면서 온라인 의료산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했고, 투자 규모도 2017년 634억 위안에서 2019년 1515억 위안(약 26조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원격 진단, 외래 접수, 의료 정보제공 등 관련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 스마트 의료기기 및 의료 서비스 기업들도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을 예의주시하고 시장 선점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