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NICE평가정보와 마이데이터 '맞손'
상태바
한국투자증권, NICE평가정보와 마이데이터 '맞손'
  • 이새연
  • 승인 2021.04.2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은 NICE평가정보와 지난 20일 여의도 본사 2층 컨퍼런스룸에서 마이데이터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오른쪽), 신희부 NICE평가정보 대표이사(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스1

한국투자증권은 20일 신용정보회사 NICE평가정보와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한 업무제휴 및 정보교환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서 양사는 금융 데이터와 신용 정보를 결합한 신용평가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마이데이터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금융회사가 고객 동의를 받아 여러 금융기관이 보유한 개인 정보를 수집·분석해 상품 및 서비스 제공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투자증권은 연내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 인가 획득을 목표로 지난 1월 디지털플랫폼본부를 신설하고 빅데이터 인프라 및 분석 엔진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왔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전문기업 NICE지니데이타, AI 데이터 분석 플랫폼 딥서치 등 외부기관과의 적극적인 업무 제휴를 통해 새로운 금융 플랫폼 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전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양사가 보유한 양질의 데이터와 분석 노하우를 결합해 투자자 니즈에 부합하는 금융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풍부한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상품을 제공하는 등 한층 더 정교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