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 신제도 대응 위해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 시작
상태바
코리안리, 신제도 대응 위해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 시작
  • 이재성
  • 승인 2021.04.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코리안리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 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등 새로운 제도 대응을 위해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2023년 도입되는 K-ICS는 부채 측정 방식이 원가 평가 방식에서 시가 평가 방식으로 변경되고, 회사별 특성을 반영해 리스크를 측정하는 원칙론적(Principle) 기준서를 준용한다. 기본적으로 내부모형을 지향하고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

내부모형은 시가평가 기준인 솔벤시(Solvency) Ⅱ를 도입한 유럽의 재보험사들이 2000년대 초반부터 구축해 실제 경영에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회사의 리스크량을 사별 특성을 반영해 정교하게 산출하는 것이다.

이번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는 내년 1월말 완료를 목표로 진행된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코리안리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 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등 변화된 제도 하에서 회사 본연의 리스크량을 산출하고, 이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적극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