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마켓 플랫폼 '크몽', 30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
상태바
프리랜서 마켓 플랫폼 '크몽', 30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
  • 이재성
  • 승인 2021.04.2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몽 제공) © 뉴스1

프리랜서 마켓 플랫폼을 운영 중인 '크몽'이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프리랜서 마켓 플랫폼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 투자다.

크몽은 29일 총 312억원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컴퍼니케이파트너스, 프리미어파트너스, 한국산업은행과 기존 투자자인 인터베스트, 미래에셋벤처투자 등이 참여했다. 크몽은 지난 2018년 11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데 이어 누적 투자금 480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2012년 설립된 크몽은 무형 서비스의 거래를 내세우며 프리랜서와 고객을 연결하는 중개 플랫폼으로 시작했다. 현재는 디자인, IT·프로그래밍, 영상·사진·편집, 마케팅 등 10여개 영역 400여개 카테고리에서 총 25만건의 전문가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크몽은 최근 4년간 10배 넘는 거래액 성장을 기록했다.

크몽은 이번 투자를 통해 기업에 필요한 모든 인적 자원을 제공하는 '휴먼 클라우스 서비스' 구축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컴퍼니케이 변준영 이사는 "크몽은 오랜 시간 재능 마켓에 집중하며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이끌어 냈다"며 "국내 시장에서 압도적인 비즈니스 플랫폼 리더로 성장함은 물론 이 시장에서 가장 폭넓은 가능성을 보여줄 것으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크몽 박현호 대표는 "긱 이코노미 시대에 맞춰 긍정적인 영향을 극대화시킬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플랫폼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이번 투자로 인재 채용은 물론 다양한 서비스 확장에도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