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탄소중립 의지 발목 잡는 27년 지난 ‘일산 소각장’
상태바
고양시 탄소중립 의지 발목 잡는 27년 지난 ‘일산 소각장’
  • 이재성
  • 승인 2021.05.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에 위치한 고양환경에너지시설(소각장) 정문. © 뉴스1

 


 ‘탄소제로도시’를 선언한 경기 고양시가 매년 수 만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소각장을 보유, 탄소 중립을 위한 수많은 정책들을 무색케 하고 있다. 이에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소각장을 증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4일 고양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3월 탄소중립추진위원회를 발족, 탄소제로도시를 선언했다. 이어 UN세계식량계획과 음식물쓰레기 제로화사업을 내용으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 ‘제51주년 지구의 날’을 기념해 지난달 24일부터 오는 9일까지 일정으로 탄소중립을 주제로 워크숍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노력들과는 상반되는 시설이 고양시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있어 고양시를 고민스럽게 하고 있다.

일산동구 백석동에 위치한 소각장(환경에너지시설)은 코크스를 주 연료로 사용하고 있는 전국에서 단 2개밖에 없는 ‘열용융 방식’의 소각장이다. 열용융 방식은 과거 일본의 소각장에서 주로 채택된 방식으로 기존 ‘스토커 방식’에 비해 온실가스가 30% 이상 더 배출돼, 일본에서도 신규 소각장 증설시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고양시 자료에 따르면 일산 백석동 소각장의 경우 최근 3년 동안 연간 평균 5400톤의 코크스를 소비하면서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지난해에만 8만6000톤 이상 배출됐다.

 

 

 

 

 

 

지난 3일 고양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손동숙 시의원이 소각장 증설과 관련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고양시의회 제공)© 뉴스1

 

 


이에 손동숙 고양시의원(국민의힘)은 지난 3일 열린 ‘제254회 고양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탄소중립에 역행하는 코크스를 사용해야만 하는 백석동 소각장의 폐쇄를 전제로 신설 소각장의 소각방식은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현실에 맞도록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양시도 오는 2030년 내구연한을 앞두고 2025년에는 기술진단까지 예정된 낡은 소각장의 대안으로 새로운 택지개발지구에 LH와 기부채납 방식으로 새로운 소각장 건립 추진을 협의하고 있으며, 파주와 광역시설 건립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신기술이 도입된 소각장으로 건립해야 하며, 이를 위한 다각적인 연구와 밴치마킹이 필요할 때”라고 지적했다.

고양시의 새로운 소각장이 추진 될 경우 사업비 충당을 위한 국비 확보 및 LH와의 협의, 주민 마찰 등을 감안할 경우 창릉 3기 신도시내 건립도 조심스럽게 타진되고 있다.

고양시 환경에너지시설은 1995년 12월에 하루 소각용량 300톤 규모로 일산신도시의 끝자락인 백석동에 건립됐지만 시설이 노후화되고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 등으로 발열량이 증가하면서 시설 개선이 요구됐다.

이에 2006년 국내에서는 적용된 적이 없는 열용융 방식을 채택해 공사에 들어가 지난 2010년 준공됐지만 잦은 고장과 운영중단으로 2013년이 되어서야 운영권이 한국환경공단에서 고양시로 넘어오는 등 성능에 대해 수년간 잡음에 시달리며 현재의 시설로 운영 중이다.

한편 코크스를 연료로 한 소각방식은 원료를 중국에서 대부분 수입하는 상황에서 중국내에서의 수요증가로 가격이 들쑥날쑥한 불안정안 수급 상황이 되풀이되고 있으며, 환경적인 문제로 전 세계적으로 사용량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