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4-2생활권 산학연 클러스터 내 신규 주택 4900호 공급
상태바
행복청, 4-2생활권 산학연 클러스터 내 신규 주택 4900호 공급
  • thomas yi
  • 승인 2021.05.05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세종시 집현리(4-2생활권)에 대학용지를 조성해 ‘공동캠퍼스’ 건축공사를 내년 착공해 오는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 산학연 클러스터 구성 도면) 행복청 제공.© 뉴스1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행정중심복합도시 4-2생활권 대학·연구용지에 4900호의 신규 공동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공개한 행복도시 추가공급물량 중 일부다. 국토부와 행복청은 '3080+대도시권 주택공급 방안'에서 행복도시에 모두 1만3000호의 주택 공급계획을 밝혔다.

4-2생활권은 대학‧연구소‧기업 등이 집적돼 행복도시 자족성장을 이끄는 산학연 클러스터 지역이다. 이곳에는 다수의 대학이 공동으로 입주하는 '공동캠퍼스'와 도시첨단사업단지인 '세종테크밸리'등이 자리하고 있다.

공동캠퍼스에는 서울대, KDI국제정책대학원, 충남대, 충북대, 한밭대, 공주대 등 6개 대학 입주가 결정됐으며 2024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현재 건축 설계가 진행 중이다.

세종테크밸리에는 네이버데이터센터‧자율차연구센터 등 300여개 첨단기업 및 연구소, 창업진흥원·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 기업지원기관이 집적화돼 있다.

행복청은 이곳 산학연클러스터 복합개발 및 배후주거지원을 위해 신규 공동주택 공급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배후주거지원시설은 학생·연구원·청년창업가 등 산학연클러스터에서 활동할 다양한 인력들의 주거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아파트 뿐 아니라 기숙사레지던스(도시형생활주택) 등 다양한 유형의 주거시설을 포함한다.

이에 더해 청업지원센터, 공유업무공간, 창작지원공간 및 문화공간, 상업공간 등을 제공해 산학연 혁신생태계를 지원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상기 행복청 도시성장촉진과장은 "4-2생활권 산학연클러스티지역이 행복도시의 자족기능을 완성시키는 혁신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