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경제 구축·기후변화 대응에 OECD 협력…韓 역할 키운다
상태바
디지털경제 구축·기후변화 대응에 OECD 협력…韓 역할 키운다
  • thomas yi
  • 승인 2021.06.0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협렵개발기구(OECD) 2021년 상반기 각료이사회에 화상으로 참석, 부의장국 수석대표로서 개회식 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1.5.31/뉴스1

포스트 코로나 시대 디지털 경제 구축과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높아지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역할도 강화될 전망이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5월31일~6월1일 이틀 간 최고 의사결정 회의인 각료이사회를 열고 코로나 위기 극복 및 녹색·포용적 성장을 위한 협력 방안과 OECD 중점적 역할을 논의했다.

우리나라는 올해 각료의사회 부의장국으로 일정 및 논의주제 선정 등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우리정부 대표단으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수석대표), 윤태식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등이 참석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달 31일 화상으로 열린 각료이사회 개회식에 부의장국 수석대표로 참석해 그날 퇴임한 앙헬 구리아 전 사무총장의 지난 15년간 OECD에 대한 헌신에 깊은 감사를 표하면서 38번째 회원국이 된 코스타리카에 따뜻한 환대를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녹색·포용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3대 협력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최근 세계경제의 회복세(upturn)를 안착시켜 나가기 위해 공급망, 다자주의, 국제적 이동 등 세 가지 차원의 '복원력(Resilience)' 강화를 강조하면서, OECD 차원의 국제적 이동 이니셔티브 논의 진전, 신속·공평한 백신 보급 노력을 환영했다.

또 계층·국가간 격차 완화를 위한 '포용력(Inclusiveness)' 제고가 중요하다며 청년·여성 등 취약계층의 고용·주거 불균등 문제 해소와 더불어 채무상환유예(DSSI) 및 채무재조정(Common Framework), 포용적 ODA(공적개발원조) 추진 등 저소득국가 지원 필요성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위기 이후의 디지털·그린 경제로의 구조적 전환에 대비하기 위한 '혁신력(Innovation)' 확충 필요성을 역설했다. OECD 기후행동 평가프로그램(IPAC) 이니셔티브가 글로벌 기후공조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OECD 중심으로 논의중인 디지털세 관련 올해 7월까지 디지털세 본래 취지에 부합하고 각국 세원잠식을 막을 수 있는 명확하고 합리적 원칙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각료이사회 이틀째인 지난 1일 이성호 경제외교조정관은 '향후 OECD의 중점과제'를 주제로 Δ회복력 있는 디지털 경제 구축 지원 Δ기후변화 대응을 촉진할 수 있는 구체 사업 추진 Δ경제·사회 구조적 변화에서 포용적 성장 고려 Δ규범과 정책 수립을 위한 증거 기반 정책 자문 기능 강화 Δ비회원국과의 협력사업 확대를 통한 대외 관계 증진 Δ사무국 내 국적, 성별 다양성 제고 등을 제안하고 이에 대한 한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기재부는 "이번 각료이사회는 그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OECD 및 회원국의 노력을 돌아보고, 디지털화 및 기후변화로 초래된 사회·경제 구조적 변화에 대한 대응을 위해 향후 OECD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공유하는 논의의 장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위기 극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협력 방향과 변화한 시대의 수요에 부응하는 OECD의 기여 방안을 제시했으며, 하반기에 예정된 2차 각료이사회에서도 전 세계 당면 과제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협력이 지속되도록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