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AI 기반 발주지원시스템’ 구축…디지털 혁신
상태바
조달청 ‘AI 기반 발주지원시스템’ 구축…디지털 혁신
  • 정희
  • 승인 2021.06.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조달청이 연말까지 인공지능을 활용한 제안요청서 자동생성과 자가진단 기능을 발주기관에 제공하기 위한 ‘AI기반 발주지원시스템’을 구축한다.

8일 조달청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2021년 과기정통부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 사업과제로 선정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전문기관으로 참여한다. 사업규모는 약 17억 원 상당이다.

AI기반 발주지원시스템 구축내용은 Δ제안요청서 자동생성 Δ제안요청서 자가진단 Δ정책지원서비스로 구성된다.

제안요청서 자동생성의 경우 AI를 활용해 사업 규모와 유형에 적합한 참가자격, 평가항목 등 입찰 공통사항을 자동 작성하고, 제안요청서 표준서식을 생성해 발주기관에 제공하는 방식이다.

제안요청서 자가진단은 법령준수 여부와 유형별 요구사항 적정성, 작성가이드와 상이한 오류내용 검출 등 입찰공고 전에 AI를 활용해 제안요청서를 자가진단 할 수 있는 서비스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정책지원서비스는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정보화사업에 대한 유형별 조달요청 동향 및 통계분석 도구를 제공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그동안 정보화사업(ICT)은 협상을 위한 제안요청서 작성 시 정형화된 형식이 없어 규정적용 오류, 요구사항 불분명 등으로 입찰공고 전에 제안요청서 수정사항이 자주 발생했다.

조달청은 이번 사업으로 발주기관에 AI기반 제안요청서 자가진단 서비스 등을 제공해 정보화사업 발주에 따른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공공기관의 사업발주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

강경훈 신기술서비스국장은 “조달청 AI기반 발주지원시스템이 발주기관의 제안요청서 작성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면서 “공공부문에서 디지털 혁신이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ICT분야에서 공공조달 서비스를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