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대환대출 플랫폼 보이콧에…금융당국 "입장 최대한 듣겠다"
상태바
은행권, 대환대출 플랫폼 보이콧에…금융당국 "입장 최대한 듣겠다"
  • 이새연
  • 승인 2021.07.09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제공© 뉴스1

은행권이 수수료·빅테크 종속 우려로 정부가 추진하는 '대환대출 플랫폼' 참여를 주저하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은행권의 입장을 최대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은행들이 그간 요청해왔던 은행권 공동 플랫폼도 가능할 전망이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7일 금융위원회, 금융협회, 주요 금융회사 관계자들은 화상 회의를 갖고 대환대출 플랫폼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회의에서 금융당국은 은행권의 요구 사항을 최대한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권이 그간 요청해온 자체 공동 플랫폼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불만 사항이 있다면 금융당국은 당연히 들어야 한다"며 "(은행권 공동 플랫폼도) 그들이 만들고 싶다고 하면 만들면 되고, 은행들이 결정할 사안이다"라고 말했다.

대환대출 플랫폼이란 은행권과 제2금융권의 모든 대출 상품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비교해보고 대환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10월 출시를 목표로 '대환대출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간 은행들은 대환 대출 플랫폼에 불만의 목소리를 내왔다. 은행들은 핀테크 플랫폼에 중개 명목으로 제공하는 수수료에 대한 부담이 크다는 뜻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비대면 서비스 특성 상 24시간 운영해야 한다는 핀테크 플랫폼의 주장도 은행들은 보안 문제로 인해 어렵다는 입장이다. 빅테크에 종속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심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