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벤처스-IMM, 의료 AI 기업 '딥메트릭스'에 15억원 투자
상태바
카카오벤처스-IMM, 의료 AI 기업 '딥메트릭스'에 15억원 투자
  • 이재성
  • 승인 2021.07.2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카카오벤처스와 신한캐피탈, IMM인베스트먼트는 머신러닝 기반의 의료기기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딥메트릭스(DeepMetrics)에 총 15억원을 투자했다고 20일 밝혔다.

딥메트릭스는 초기단계 기업이지만 해당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과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실적을 보유한 팀 구성이 긍정적 평가에 큰 몫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딥메트릭스는 머신러닝과 최적화 기술을 바탕으로 의료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모델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대표적으로 맥파(PPG)로부터 동맥혈압(ABP)을 추정해내고, 다시 이를 바탕으로 심장판막 질환을 분류해내는 기술을 갖고 있다.

또 심전도(ECG) 혹은 맥파 데이터만으로 부정맥을 추정하고 중증도 여부도 판단한다. 이 외에 치료 약물 모니터링(Therapeutic drug monitoring), 인공호흡기(Ventilator)에 사용할 수 있는 AI 모델도 개발하고 있다.

딥메트릭스가 개발하는 의료기기용 소프트웨어는 현대 전문 의료기기에서 핵심적인 요소로 꼽힌다. 고가의 전문의료 기기들은 세부조작이 까다로워 이를 쉽게 다룰 수 있는 전문의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다. 실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미국에 보급된 수많은 인공호흡기를 제대로 다룰 사람이 부족해 인명이 희생된 사례도 있었다.

딥메트릭스는 구글 리서치, IBM 리서치 등에 몸담았던 송현오 대표를 주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자와 의료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이다. 현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인 송 대표를 비롯해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인 고영일 교수를 중심으로 머신러닝에 뛰어난 역량을 보유한 연구진이 여럿 합류했다.

송 대표는 "딥메트릭스는 대량의 데이터에 존재하는 패턴을 알고리즘적 머신러닝, 최적화, 수리통계적 분석을 통해 해석하고 응용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글로벌 연구기업 수준의 최우수 논문을 지속적으로 출판하고 구글 수준의 퀄리티 높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치원 카카오벤처스 상무는 "딥메트릭스는 생체신호에 초점을 둔 독보적인 AI 기술을 보유한회사"라며 "의료 AI 시장의 새 막을 열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