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내년 데이터·스마트·AI기술로 디지털외교 기반 강화
상태바
외교부, 내년 데이터·스마트·AI기술로 디지털외교 기반 강화
  • 정희
  • 승인 2021.09.0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청사의 모습. © 뉴스1


외교부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속화되고 있는 디지털 전환 흐름에 맞춰 D·N·A(데이터·스마트업무환경·인공지능) 기술로 업무환경 지능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자료를 배포하고 "2022년부터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외교 업무환경 지능화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비대면 서비스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외교부와 재외공관 간 전용망을 두 배 이상 증속하고, 재외공관에서도 전용노트북을 통해 현장 업무가 가능하도록 스마트 업무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에서 수집한 정보와 내·외부 자료를 융합하여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 업무환경을 마련하고,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를 확대하여 해외정보에 대한 활용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외교부는 "현재의 업무환경을 디지털로 전환하여 코로나19 이후 시대 외교환경의 변화와 외교영역의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2022년 주요사업으로 D·N·A기반 업무환경 지능화뿐 아니라 본부-재외공관 전용망 속도 개선, 재외공관 클라우드 기반 해외정보 활용체계 구축(전자정부지원사업)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