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는 이미 성공"…광주글로벌모터스 역사적인 1호차 생산
상태바
"캐스퍼는 이미 성공"…광주글로벌모터스 역사적인 1호차 생산
  • 이새연
  • 승인 2021.09.1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양산 1호차 생산 기념행사에 앞서 생산 라인에 현대차 경형SUV '캐스퍼'가 취재진 등의 이목을 끌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일자리 기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15일 역사적인 1호차를 생산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이날 경형SUV '캐스퍼' 첫 양산과 함께 올해 1만2000대를 생산하게 된다.

이날 오전 10시 광주 빛그린산단에 자리한 광주글로벌모터스 조립공장에서 열린 캐스퍼 1호차 생산 기념식에는 회사 관계자와 광주시,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박광태 GGM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23년 만에 자동차 공장을 건설해서 신차를 내놓는 광주의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는 날"이라고 자평했다.

박 대표이사는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시민의 공장이라고 생각하면서 주먹 불끈 쥐고 성공시킬 수 있었다"면서 "시민의 힘으로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갖고 앞으로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을 기념식에 보내 축하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가 포용과 나눔의 도시임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치켜세우면서 "고용창출효과도 본격화 돼 1만2000개의 일자리가 생겨났다"고 평가했다.

이어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에는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성능에 디자인까지 더한 캐스퍼에 국민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적정임금과 적정 노동을 기반으로 노사상생을 실천,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동반성장 등을 내걸고 설립된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일자리 기업이다.

본격 양산에 들어가는 캐스퍼는 현대차의 위탁을 받아 생산하는 경형SUV로 실용성과 안정성, 개성 있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신규 차급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올해 1만2000여대를 생산하고 내년에는 7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어제 오후 12시 기준 캐스퍼 예약대수는 1만8940대를 기록하면서 이미 성공예감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정부와 함께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모델을 자동차 산업에서 다른 산업 분야로, 광주에서 다른지역으로 확산시켜 한국경제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현대차는 오는 29일 캐스퍼를 론칭하고 10월초부터 고객에게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캐스퍼를 구매해 달라는 광주시의 요청에 화답하고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깊은 애정의 의미로 사전예약 신청 첫날인 14일 오전 직접 인터넷을 통해 캐스퍼 구입을 예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