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車 전장사업 진출…'나이트비전' 시장 주도권 잡는다
상태바
한화시스템, 車 전장사업 진출…'나이트비전' 시장 주도권 잡는다
  • thomas yi
  • 승인 2021.09.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 구미사업장 전경(한화시스템 홈페이지 캡처) /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한화시스템이 자동차 전장 부품 시장에 뛰어든다. '자율주행차의 눈' 나이트비전의 핵심 부품인 적외선(IR) 센서 및 전장 센서와 같은 미세전자기계시스템(MEMS)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15일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차량용 센서업체 트루윈과 'IR 센서와 차량 부품용 센서의 개발·제조를 위한 합작법인(JV) 및 생산설비에 관한 합작투자 계약(JVA)' 체결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양사의 자본금은 360억원 규모로, 지분은 한화시스템과 트루윈이 51대49 비율로 확보한다.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투자를 통해 한화시스템은 나이트비전 사업화를 가속화 하고, 트루윈은 전장 모듈을 고도화하는 '상생 모델'이다.

한화시스템과 트루윈이 연내 설립할 합작법인은 MEMS 반도체 전용설비(팹·Fab)부터 구축하고 최첨단 IR 센서와 자동차 전장 센서 3종을 집중 개발 및 생산할 예정이다.

원거리 IR 센서는 자율주행차량 주행 식별에 있어 필수적인 나이트비전에 장착된다. 차량 내 다양한 부품에 적용되는 센서 3종은 Δ자기유도방식 근접감지 센서(EPS) Δ압력 센서(IPS) Δ고온측정 센서(HTS) 등이다.

MEMS 반도체 팹은 대전 유성구 소재 트루윈 사업장 용지 내에 지어질 예정이며, 2023년에 본격적인 차량 전장 센서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석은 한화시스템 미래기술사업부장은 "자율주행차·수소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차세대 전장산업' 태동기를 대비할 것"이라며 "IR센서 가격을 낮춰 차량용 나이트비전은 물론 스마트폰에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