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메타버스 학술연구에 5000만달러 투자…한국은 서울대 선정
상태바
페이스북, 메타버스 학술연구에 5000만달러 투자…한국은 서울대 선정
  • 이재성
  • 승인 2021.09.2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 제공) © 뉴스1


페이스북이 '책임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전 세계 학술 기관에 총 5000만달러(약 590억5500만원) 규모를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에서는 윤리적인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는 서울대학교가 펀드 수혜 기관으로 선정됐다.

28일 페이스북은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인 '메타버스'를 구축하기 위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페이스북은 물리적 제약을 넘어 사람들과 소통하는 가상 공간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보다 책임있는 기술에 대한 활동과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페이스북은 향후 2년간 독립적인 외부 연구 활동을 위해 총 5000만달러에 달하는 리서치 펀드를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편드는 보다 책임있는 방식으로 메타버스를 개발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는 전 세계 학술 기관의 활동을 지원한다.

수혜 기관으로는 Δ한국 서울대학교(안전과 윤리, 책임있는 기술에 대한 연구 진행 Δ미국 하워드대학교(사회적 다양성이 IT 기술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 Δ싱가포르 국립대학교(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사용 분야 연구) 등이 선정됐다. 개별 지원금은 비공개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관련 기술의 선한 영향력을 강화하는 확장현실(XR)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현재 페이스북은 소상공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기술 트레이닝을 지원하는 미주국가기구(OAS), 가상현실(VR) 기술로 아프리카의 발전을 돕는 아프리카노필터, 일렉트릭사우스, Imisi3D 등의 비영리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유럽을 기반으로 혼합 현실 분야를 주도하며 여성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우먼인이머시브테크도 프로그램 파트너로 함께한다.

페이스북 측은 "외부 전문가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데이터 사용 기술에 투자하는 한편,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이용자들이 더욱 쉽고 안전하게 이러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