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수출거래 빅데이터 공공개방 확대…'스마트 수출' 돕는다
상태바
무보, 수출거래 빅데이터 공공개방 확대…'스마트 수출' 돕는다
  • 이새연
  • 승인 2021.10.0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보험공사 본사 전경(무역보험공사 제공)© 뉴스1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가 국내 유일의 글로벌 수출거래 결제이력 분석 자료인 '수출대금 결제동향 보고서(K-SURE Payment Data Report 2021)'를 'K-SURE 해외신용정보 리서치센터'에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 주요 내용은 국가·산업·바이어정보 등 종합 해외신용정보 공개 플랫폼인 'K-SURE 해외신용정보 리서치센터'에서 PC와 모바일을 통해 직접 조회하고 다운로드할 수 있게 시스템화 해 지난해 대비 데이터 활용도와 편의성을 높였다.

K-SURE는 최근 5년간 해외 바이어의 결제이력 등 약 1180만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지난해(39개국 78개 업종)보다 대폭 확대된 77개 국가 287개 업종에 대한 결제기간·연체율·연체기간·부도율 정보 등을 보고서에 담았다.

해외 바이어의 수출대금 결제정보는 무역보험 운영과정에서 매년 180만건 이상 축적되는 K-SURE 고유의 데이터로, 기업들의 수출실무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무료로 공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고객사 설문조사에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된 부도율 데이터가 새롭게 추가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수출시장에서의 결제방식은 무신용장방식이 86.5%로 주를 이뤘고, 평균결제기간은 71.6일, 연체율은 13.0%, 평균연체기간은 19.1일, 부도율은 1.7%로 나타났다.

신용장 대비 대금결제 안정성이 낮은 무신용장거래 비중은 중소기업(87.3%)이 대기업(86.1%) 보다 높았으며, 바이어의 수출대금 연체율도 중소기업(29.9%)이 대기업(7.7%) 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돼 중소기업의 수출대금 결제환경이 대기업 대비 열악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아프리카·중남미·중동이 타 지역에 비해 높은 연체율(21.9~28.3%)과 연체기간(19.5~27.5일)을 보였으며 부도율(2.9~4.6%)도 글로벌 평균(1.7%)보다 높았다.

특히 중남미 지역은 평균 결제기간(90.2일)이 가장 긴 반면, 신용장 비중(3.4%)은 낮은 수준으로, 대금결제에 가장 취약한 지역으로 확인됐다.

업종별 연체율은 종이원지·판지·종이상자 도매업(32.9%)에서 가장 높았고, 결제기간은 액정 표시장치 제조업(95.6일)이, 연체기간은 기타 무선통신장비 제조업(52.4일)이 가장 길었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글로벌 수출대금 결제동향 정보 공개를 시작으로 수출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스마트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