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세계 최초 열전발전 LNG선 만든다…"친환경기술 선점"
상태바
삼성重, 세계 최초 열전발전 LNG선 만든다…"친환경기술 선점"
  • 이재성
  • 승인 2021.10.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일본 NYK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 왼쪽부터 박광호 LG이노텍 소자소재연구소장 ,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 케이타이노우에 NYK 호선 담당, 최종태 HSD엔진 기술 담당© 뉴스1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선박용 열전발전(Thermo-electric Generator) 모듈 및 시스템 개발에 성공해, 이를 선박에 탑재한다.

삼성중공업은 일본 NYK사와 선박용 열전발전 모듈 및 시스템을 실제 선박에 적용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오는 12월 NYK에 인도 예정인 17만4000m³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추진 엔진에 열전발전 시스템을 처음 적용하고, 실적(Track record)을 쌓아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열전발전 시스템은 열전반도체(Thermo-electric material)의 특성을 활용해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바꾸는 장치다. 이를 선박 추진 엔진 및 발전기 등 열이 발생하는 장비의 표면에 부착해 전기를 생산함으로써 연료비 절감과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

또 열전발전 시스템은 소음과 유해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고 회전체와 같은 기계장치가 없어 유지보수비가 적게 드는 장점도 있는 만큼 삼성중공업은 수요가 앞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3월 소재부품 전문 제조사인 LG이노텍과 4년여 간의 연구 노력 끝에 진동에 강하고 발전 성능을 높인 나노 구조 다결정 소재를 활용한 열전발전 모듈 및 시스템 개발에 성공하고 프랑스 BV선급으로부터 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 4월에는 HSD엔진와 실제 제품 성능 테스트를 완료하며 기술 신뢰성을 높였으며, 5월 국내외 특허기술 출원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의 신기술(NET, 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획득했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열전발전 시스템은 단기간에 선박 효율을 개선해 이산화탄소 및 운항 비용 절감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라며 "삼성중공업은 환경 분야에서의 신기술 선점을 목표로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해사기구(IMO)가 2023년부터 탄소 배출 효율 등급이 낮은 선박들은 운항을 금지하는 등 강력한 환경규제 시행을 예고함에 따라 친환경 선박 기술에 대한 수요는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9년부터 2019년부터 Δ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첫 국산화 성공을 시작으로 Δ세계 최초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선박 개발에 이어 Δ열전발전 시스템까지 친환경 선박 기술들을 선보이며 선박 탈탄소화 규제 대응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