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계열사 넵튠,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 확보
상태바
카카오게임즈 계열사 넵튠,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 확보
  • 이새연
  • 승인 2021.10.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넵튠 제공) © 뉴스1


카카오게임즈 계열사 넵튠이 메타버스 개발사 '퍼피레드' 지분 44%를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퍼피레드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서비스된 3D 소셜 서비스 '퍼피레드'의 개발사 트라이디커뮤니케이션을 모태로 2020년 설립됐다.

퍼피레드는 오는 12월 비공개 테스트(CBT)를 목표로 모바일 메타버스형 게임(SNG) '퍼피레드M'을 개발 중이다. 모바일 기기를 기반으로 가상공간 내 이용자들의 다양한 활동을 현실세계와 보다 자연스럽게 연결시킨다는 목표다.

특히 퍼피레드는 메타버스 내 모든 기능을 오픈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형태로 개발해 서비스 확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메타버스 공간 속에서 Δ지형 Δ건물 Δ시가지 등 다양한 공간배치가 가능한 개인 영역뿐만 아니라 Δ놀이동산 Δ박물관 Δ전시회 Δ콘서트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용 공간 구성도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이용수 퍼피레드 이용수 대표는 "퍼피레드는 제작 및 운영 노하우와 트랜드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가지고 있다"며 "넵튠과 함께 선도적인 글로벌 메타버스 플래폼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추세가 지속되면서 메타버스 시장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며 "향후 퍼피레드M과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들을 통해 사용자가 가상공간에서 사회, 경제 및 문화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단계로까지 확장될 수 있도록 여러 시도를 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넵튠은 버추얼 휴먼 제작 기술을 보유한 '온마인드', 크로스 플랫폼 특허 기술을 가진 VR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맘모식스'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지난 8월엔 디지털 아이돌을 키우는 '딥스튜디오'와 '펄스나인'에도 지분 투자를 진행할 정도로 메타버스 시장에 대한 투자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