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LS니꼬동제련, 폐휴대전화 자원순환에 힘모은다
상태바
SK네트웍스-LS니꼬동제련, 폐휴대전화 자원순환에 힘모은다
  • thomas yi
  • 승인 2021.11.1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이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 및 포괄적 마케팅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5일 협약식을 마친 후 김윤의 SK네트웍스 정보통신사업부장(왼쪽)과 최태선 LS니꼬동제련 원료부문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네트웍스 제공) © 뉴스1

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이 폐휴대전화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협력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은 15일 서울 강동구 길동채움에서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 및 포괄적 마케팅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중고 휴대전화를 포함한 IT 기기 리사이클 사업 협력을 진행하는 동시에 사용량 축소-재사용-재활용을 의미하는 3R(Reduce-Reuse-Recycle) 관련 연구 정보를 공유하고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진행하는 등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은 모두 버려지는 자원을 회수하고 재가공하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와 환경 보호 실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향한다.

SK네트웍스는 자회사 민팃이 운영하는 인공지능 기반 ATM을 통해 중고 휴대전화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왔다.

또 SK네트웍스서비스의 경우 불용 IT 장비를 관리∙처리하는 ITAD 서비스를 수행하며, 여러 파트너사의 폐가전 제품을 재활용하는 자원순환센터를 운영하는 등 자원순환, 환경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국내 최대 비철금속기업인 LS니꼬동제련은 국내 귀금속 및 희소금속 리사이클 산업을 이끌며, 금·은·백금·팔라듐·텔루륨 등을 재활용해 환경 가치를 높여왔다.

또 동광석에 함유된 귀금속을 회수하는 기술력도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세계 최대 동생산 국가 칠레에 귀금속 회수 플랜트를 수출해 성공적으로 가동 중이다.

양사는 공동 사업의 첫 활동으로 민팃이 수거한 5만대의 폐휴대전화를 단순 폐기하지 않고 재자원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LS니꼬동제련에서 폐휴대폰 속 인쇄회로기판(PCB)을 제련해 구리·팔라듐·금·은 등 유가금속으로 재가공하고 있다.

앞으로 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은 폐휴대폰 및 ICT 기기의 수거량을 증대하고 재활용 효율을 높이기 위해 공조할 예정이다.

점진적으로 협력 사업 범위를 IT 기기, 전기차 배터리 등으로 확대하는 한편, 자회사를 포함한 모든 사업 영역을 활용해 한 단계 높은 수준의 ESG 경영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김윤의 SK네트웍스 정보통신사업부장은 협약식에서 "폐휴대전화 자원 재순환으로 양사간 리사이클 시너지를 확인한 만큼 앞으로 더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의 성장과 함께 환경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과 범주에 제한 없이 미래지향적이고 지속 가능한 경영을 추진하기 위한 포괄적 협력 방안을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태선 LS니꼬동제련 원료부문장은 "서로의 사업분야에서 ESG 경영을 진정성 있게 추진하는 두 회사가 리사이클 사업과 순환경제 발전에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