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연구원, 캐나다 현지에 ‘제조 AI 허브’ 구축
상태바
한국전기연구원, 캐나다 현지에 ‘제조 AI 허브’ 구축
  • 이재성
  • 승인 2021.11.1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안경원 제1부시장(왼쪽)과 KERI 명성호 원장이 캐나다 워털투 대학 Mary Wells 공대 학장으로부터 '제조 AI 허브'에 대한 소개를 듣고 있다(KERI 제공)© 뉴스1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은 창원시와 함께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캐나다 워털루대학 현지에 ‘한·캐 제조 AI 협력 허브'를 구축했다.

개소식은 워털루대학 주관으로 한국시간 17일에 진행됐고 온라인 연결을 통해 창원시 안경원 제1부시장, KERI 명성호 원장을 비롯한 주요 실무자 30여명이 참석해 ‘한·캐 제조 AI 협력 허브’의 탄생을 축하했다.

이번에 신설된 AI 허브는 지난해 7월 KERI 창원본원 내 설립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캐나다 현지에 구축한 협력 기지다.

지난 2년간 KERI, 창원시, 워털루대는 지역의 산업 현장에 AI 기술을 접목해 ‘핵심 부품 고장 상태 진단’, ‘조립 지능화’, ‘효과적인 공구관리 및 제품별 최적 맞춤 가공’ 등의 업무를 수행했다.

첨단 AI 기술이 제조업에 활용되는 국내 최초의 시도라는 상징성을 넘어 효과도 매우 컸다.

최고 수준의 AI 전문가들과 함께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업들은 생산성 및 효율성 증가, 공구 유지비 및 불량률 감소 등의 큰 효과를 봤고 사업 규모의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컸다.

이러한 현장의 많은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기업들에게 보다 효율적이고 면밀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워털루 대학에서도 현지에 AI 허브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워털루 대학 공대 학장인 Mary Wells는 개소식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제인들에게 빛이 되고 있는 제조 AI에 대해 대학에서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이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AI 허브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며 “우리의 제조 AI 사업이 한·캐 양국 간 모범 협력사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ERI와 창원시, 워털루 대학은 상호 구축한 AI 전진기지를 통해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수혜기업도 계속해서 늘려나가 2030년까지 500개의 AI 팩토리를 구축하는 일명 ‘30500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다는 목표다.

KERI 명성호 원장은 “알파고를 탄생시킨 ‘딥러닝’의 발상지인 캐나다에서 제조업 응용 AI 분야 세계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워털루 대학이 우리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현지에 AI 허브를 구축했다는 것은 그 의미가 매우 크다”라고 밝히며 “우리가 형식적인 구호로서가 아닌, 산업 현장에 직접 적용하는 실질적인 AI 연구개발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