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이터 비식별화·차등 정보보호 기술에 3년간 117억원 투입
상태바
정부, 데이터 비식별화·차등 정보보호 기술에 3년간 117억원 투입
  • 이재성
  • 승인 2021.11.1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가 데이터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 속 민감한 정보를 가리는 개인정보 강화 기술을 고도화한다. 영상이나 음성 등 다양한 데이터 속 민간 정보를 자동으로 가명·익명 처리하는 '비식별화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공개된 데이터에서 추론을 바탕으로 민간정보를 알아내는 문제를 방지하기 위한 '차등 정보보호 기술'에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열린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데이터특별위원회 제7차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데이터보호 핵심기술 개발 전략'을 발표했다.

신대식 과기정통부 정보보호기획과장은 17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사전 브리핑에서 "애플, 구글과 같은 대규모 데이터를 보유하고 활용을 잘하는 기업이 세계의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데이터기본법을 제정하고 데이터댐을 구축하는 등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적·정책적 기반을 마련해 나가고 있지만 데이터 활용이 확산되면서 정보 유출과 오남용에 대한 우려가 함께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데이터 보호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기술 수준은 향상되었지만 아직 선도국인 미국과는 1.1년의 기술 격차가 존재한다. 데이터 보호기술에 대한 활용도가 부족해 지속적인 기술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데이터 보호기술 확보를 통해 데이터 이용 활성화와 안전한 데이터 경제로의 전환을 뒷받침하기 위해 이번 전략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데이터 보호와 활용 강화를 위해 데이터 속 민감한 정보인 개인정보나 금융정보 등을 가리는 개인정보 강화 기술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데이터 속 민간 정보를 자동으로 가명·처리하는 비식별화 기술 개발에 3년간(2022~2024년) 9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 공개된 데이터에 대한 추론을 바탕으로 민간정보를 알아내는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차등 정보보호 기술에 3년간(2022~2024년) 27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 중요 데이터를 암호화해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암호원천기술도 확보하기로 했다. 암호화된 상태로 데이터 분석·연산 등이 가능한 동형암호와 양자컴퓨터를 이용한 공격에도 해킹이 어려운 양자내성암호에 3년간(2022~2024년) 각각 123억원, 12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 뉴스1

 

 


아울러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원본 데이터의 통계 특성은 따르면서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없는 재현 데이터 생성기술 확보를 위해 2024년까지 27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스마트시티와 디지털헬스케어 등 융합 서비스 환경에서 생성되는 개인정보와 의료정보 등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융합산업 데이터 보안 기술 개발에도 2023년까지 26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데이터 보호기술 시장 안착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의료, 교통, 물류 등 데이터 활용 시범 사업에 비식별 처리와 블록체인 등 데이터 보호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하도록 보안 평가 항목에 데이터 보호 핵심기술 적용 여부 등을 포함하기로 했다. 또 통계청과 협력해 정부와 공공기관에 산재되어 있는 데이터를 연계해 활용하는 'K-통계시스템'에 데이터 보호기술을 본격 적용해 공공데이터 활용을 강화하도록 지원하기도 했다.

아울러 데이터 보호기술 인재양성에 특화된 정보보호특성화대학 2교개에 대한 신규 지정을 추진하고, 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정보보호 교육 중 데이터 보호기술 관련 교육과정도 확대하기로 했다.새로운 데이터 보호기술이 시장에서 쉽게 적용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도 마련해 보급할 방침이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데이터 활용 촉진을 위해서는 개인정보 유출 등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하다"며 "데이터 보호기술로 안전한 데이터 이용환경을 만들고, 데이터의 경제적 가치를 보전해 데이터 신산업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