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그리는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제페토와 다르다"
상태바
네이버가 그리는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제페토와 다르다"
  • 이새연
  • 승인 2021.11.25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자율주행·로봇·5G·AI·클라우드·디지털트윈 등 자사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구축하고자 하는 메타버스 기술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선보였다. (데뷰 2021 기조연설 화면 갈무리)

"네이버랩스의 (메타버스) 기술은 네이버 제페토 같은 3D 아바타 기반 가상현실 서비스와는 조금 다르다. 현실 세계와 똑같은 가상세계를 창조하는 기술들, 두 세계 간 직접적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는 기술들에 집중돼 있다."

네이버가 그리는 메타버스 생태계에 대한 윤곽이 나왔다. 인공지능(AI), 로봇, 클라우드·디지털트윈 기술을 바탕으로 온라인 세계의 네이버를 현실의 물리세계와 자연스럽게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24일 네이버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2021' 기조연설을 통해 메타버스 기술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발표했다.

아크버스는 네이버랩스가 집중해온 AI, 로봇, 클라우드 및 디지털트윈 기술을 통해 현실과 가상공간의 데이터 및 서비스가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융합되는 메타버스 기술 생태계를 뜻한다.

여기서 AI는 인식 이해 최적화, 로봇은 현실세계 물리적 매개 역할을, 클라우드는 디지털트윈 등 가상세계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

석 대표는 이 같은 아크버스가 "서비스 로봇, 자율 주행 모빌리티 AR VR 스마트 빌딩, 스마트 시티까지 다양한 형태로 사회에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를 개선하고 있으며, 스마트폰으로도 정밀한 3D 맵핑을 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 플랫폼과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아크 시스템'도 소개됐다. 아크 시스템은 내년에 문을 여는 네이버 제2사옥에서 첫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향후에는 도로 자율주행 로봇 통해 빌딩 넘어 도시 여러 공간으로 연동, 확장될 예정이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아크버스'가 3D 아바타 서비스 '제페토'와는 다른 유형의 메타버스라며,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연결하는 기술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데뷰 2021 기조연설 화면 갈무리)

 

 


석 대표는 5G 기술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5G의 초저지연 성능이 클라우드가 로봇, 빌딩 두뇌 역할 극대화하기에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네이버클라우드는 정부에 5G 특화망 주파수를 신청하고 내년 문 여는 제2사옥 로봇 서비스에 활용 예정이라고 밝혔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란 하나의 플랫폼이나 시스템이 아닌 각 분야 엔지니어들이 경계를 넘고 파이프라인을 연결해 만들어내는 기술의 융합세계라고도 할 수 있다. 따라서 파트너십도 중요하다"며 "서울, 인천, 성남시 등 주요 지자체, CJ, 신세계, 소프트뱅크 등 각 산업 리딩 컴퍼니와 함께 새로운 도전 이어나가고 있으며 흥미롭고 놀라운 성과들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