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임직원, 집앞 거점 오피스 'CJ Work On'로 출근한다
상태바
CJ 임직원, 집앞 거점 오피스 'CJ Work On'로 출근한다
  • 이새연
  • 승인 2022.01.1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그룹 거점 오피스 CJ Work ON 서울역(사진제공=CJ)© 뉴스1

CJ그룹은 이달부터 임직원들의 자율적인 근무공간 선택을 지원하기 위해 거점 오피스 'CJ Work On'을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CJ Work ON은 수도권 CJ 주요 계열사 사옥을 거점화해 Δ서울 용산구(CJ올리브네트웍스·CJ CGV) Δ서울 중구(CJ제일제당센터) Δ경기 일산(CJ LiveCity)에 160여석 규모로 우선 시행된다. 향후 강남 등 수도권 핵심지역을 포함해 경기와 제주도 등으로 확대한다.

CJ는 지난달 초 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네이밍 공모전을 진행했다. 약 3000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되며 큰 관심을 받았다. 심사를 거쳐 언제 어디서나 바로 일할 수 있는 공간이란 의미를 담은 'CJ Work ON'이 최종 선정됐다.

CJ Work ON엔 기본적인 책상부터 카페와 같은 열린 공간으로 구성됐다. 회의실·화상회의 시스템 등 다양한 업무 편의시설도 마련됐다. CJ그룹 임직원이면 누구나 간단한 사전 예약 절차를 거쳐 이용할 수 있다.

CJ는 거점 오피스 도입으로 임직원들이 집에서 가까운 사무실을 선택해 출퇴근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행 중인 시간 선택 근무제에 함께 자기 주도 설계(Self-Design) 문화 확산도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CJ ENM은 제주 월정리에 'CJ ENM 제주점'을 오픈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올해부터 정식 운영한다.

CJ 관계자는 "근무시간 유연성 강화와 함께 근무 공간 역시 탄력적 선택이 가능하다"며 "스스로 업무 환경을 설계해 최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