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업계 최초 메타버스서 문화센터 강의실 연다
상태바
신세계百, 업계 최초 메타버스서 문화센터 강의실 연다
  • 이재성
  • 승인 2022.06.16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아카데미, 메타버스 문화센터 강의 개최.(신세계 제공) 


신세계아카데미가 업계 최초로 메타버스를 통해 수업을 진행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여름학기를 맞아 메타버스 플랫폼 'ZEP'(젭)과 손잡고 총 30여개 강좌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성인은 물론 저학년까지 생생한 메타버스 체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ZEP은 게임사 슈퍼캣과 네이버제트의 합작법인 ZEP이 운영하는 동명의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서비스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사용자가 100만명이 넘었다.

신세계아카데미 수강생은 여름학기 동안 ZEP을 통해 문화·예술·진로개발·창작 등 수업을 들을 수 있다. 신세계는 내년 5월까지 메타버스 강좌를 150개 확대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메타버스 강좌는 커뮤니티·메이커·포럼 등 강의실마다 테마별로 꾸며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커뮤니티 강의실에서는 상호 교류가 가능하도록 소수정예 수업을 진행한다. 이달 30일에는 메타버스 안에서 미술사적인 의미를 알아보고 아트 컬러링을 표현 하는 '보티첼리의 봄' 수업 등을 진행한다.

메이커 강의실에서는 체험이나 게임 형식의 유아·초등 교육강좌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진다. 내달 4일부터 25일까지 총 4회에 걸쳐 '매쓰몽&기초잡는 수학동화' 강의를 펼친다.

포럼 공간에서는 메타버스 오픈 특강도 있다. 22일 오후 7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메타버스의 시대', 'NFT의 시대' 저자 성신여자대학교 이시한 겸임교수가 '부의 연금술, NFT 투자! NFT 투자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한다.

한편 신세계는 백화점 앱을 통해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상품 할인 정보를 넘어 최신 트렌드와 쇼핑 경험, 인문학적 지식 등을 담아 제공하며 차별화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문화담당 권영규 상무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선보이는 메타버스 강좌를 업계 최초로 준비했다"며 "고객 수요에 맞는 콘텐츠를 지속해서 발굴하며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