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삼일제약과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국내 판매 계약
상태바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일제약과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국내 판매 계약
  • 정희
  • 승인 2022.06.2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오른쪽)과 허승범 삼일제약 회장이 6월 21일 오전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뉴스1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1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자사에서 삼일제약과 안과질환 치료제 '아멜리부®(AMELIVU®, 성분명 라니비주맙)'의 국내 판매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아멜리부는 오리지널 의약품 '루센티스(Lucentis)'의 바이오시밀러(생물학적제제 복제약)이다. 혈관내피생성인자(VEGF: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A에 결합해 신생혈관 형성을 억제하는 것을 기전으로 하는 황반변성,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 안과질환 치료제이다.

해외 기업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와 노바티스가 판매중인 루센티스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이 약 4.4조원에 달하며 국내 매출 규모는 약 340억원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과 미국(제품명 바이우비즈), 한국(제품명 아멜리부)에서 모두 최초로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의 품목허가를 받고 올 6월 미국 시장에 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국내 판매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삼일제약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환자들에게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처방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첫 안과질환 치료제의 판매를 전문성 있는 파트너사인 삼일제약과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국내 환자들이 바이오시밀러 처방을 통한 혜택을 더욱 많이 경험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승범 삼일제약 회장은 “당사는 백내장, 녹내장, 건성안, 알러지 등 여러 영역에 안과질환 치료제를 제공했으며,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아멜리부 국내 판권 계약을 맺어 안과질환 분야 토탈케어를 실현하게 됐다”며 “망막질환 시장에서 국내 환자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