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 중증화 63%·사망위험 56% 낮춰
상태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 중증화 63%·사망위험 56% 낮춰
  • thomas yi
  • 승인 2022.06.23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파란문약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인 화이자사의 팍스로비드가 놓여 있다. 2022.2.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방역당국은 23일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성분 니르마트렐비르·리토나비르)'가 중증화와 사망위험을 크게 줄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이날 오전 발표한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중증예방효과분석'에서 지난 1월 14일부터 2월 28일까지 60대 이상 확진자 34만4766명을 대상으로 팍스로비드의 중증 예방효과를 분석한 결과 팍스로비드 투약군의 중증화 위험도가 63%, 사망위험도가 56%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이 주요 변수 성향점수매칭 코호트(동일집단)를 대상으로 다시 분석했을 때, 팍스로비드 치료제 투약군에서 중증화 위험도는 58% 감소했으며 사망 위험도는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은 이에 대해 "60대 이상 확진자에서 팍스로비드 투약 시 예방접종 이외 추가적으로 중증·사망 위험도를 약 절반 낮출 수 있음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향후 팍스로비드 치료제 대상 선정과 관리방안 마련 등의 근거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