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블록체인·빅데이터 활용…한컴그룹 '안양형 스마트시티' 만든다
상태바
AI·블록체인·빅데이터 활용…한컴그룹 '안양형 스마트시티' 만든다
  • 홍용석
  • 승인 2019.11.0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한글과컴퓨터그룹은 5일 안양시와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그룹은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그룹이 보유한 다양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안양시에 제안하고 서울시와 전주시 스마트시티 구축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안양시에 접목해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안양형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한컴그룹은 도시 행정의 기반이 되는 교통, 상수도, 방범, 안전 등 각종 도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디지털 시장실'과 '데이터 허브',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안양시는 한컴그룹의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 및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통해 행정 효율성과 주민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높은 수준의 스마트시티 정책을 시정에 반영하고 있는 안양시는 그룹이 보유한 각종 첨단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국내 몇 안 되는 도시"라며 "그룹의 스마트시티 기술 역량을 안양형 스마트시티 조성에 적극 활용해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