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해외법인 대안신용평가시스템 가동…카자흐스탄부터
상태바
신한카드, 해외법인 대안신용평가시스템 가동…카자흐스탄부터
  • 홍용석
  • 승인 2019.11.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신한카드 카자흐스탄 법인인 신한파이낸스는 모바일 데이터 기반의 대안신용평가 시스템을 가동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대안신용평가를 개발하는 핀테크 기업 크레파스와 손잡고 금융위원회 지정대리인 제도에 선정된 사업이다. 신한카드는 카자흐스탄을 시작으로 신용평가(CB) 시스템이 미흡한 신흥 시장에 진출한 해외법인을 대상으로 대안평가 솔루션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안신용평가란 금융거래 데이터의 축적과 공유가 불충분한 환경에서 모바일과 인성평가, 거래정보, 웹로그 등 비(非)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이다.

이 대안평가 시스템은 신한파이낸스가 개발한 대고객 애플리케이션(앱)에 탑재됐다. 이를 통해 신한카드는 고객의 모바일 기기 안에 담긴 캘린더 사용여부·휴대폰 사양·블루투스 연결 이력·SMS 송수신 횟수 등 다양한 패턴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 현지 상황에 맞는 모형으로 재개발하고 검증 과정을 통해 정확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테스트를 거쳐 향후에는 소액대출, 가전할부금융 등 실시간 평가가 필수적인 상품의 심사에 적용할 수 있어 상품 다각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한카드는 관계자는 "카자흐스탄 법인 외에도 재한 외국인 등 국내 대표적인 금융소외 계층의 금융기회 확대를 위해 대안평가 솔루션을 순차 적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