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AI 인류에 지대한 영향,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활용"
상태바
최태원 "AI 인류에 지대한 영향,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활용"
  • 홍용석
  • 승인 2019.11.24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3일 중국 장쑤성 난징대학교에서 열린 '2019 난징포럼'에서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SK그룹 사진제공)© 뉴스1

"AI(인공지능)의 사회적 가치가 얼마인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방법론이 필요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 가치 창출에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중국 장쑤성(江蘇省) 난징(南京)시에서 'AI 시대,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열린 난징포럼에 참석, 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글로벌 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역설했다고 24일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23일 난징포럼 개막연설에서 "머신러닝과 AI 등의 기술은 인류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가져오기도 하지만 동시에 근심과 걱정을 불러오기도 한다"라면서 "이 같은 기술들이 인류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AI의 사회적 가치가 얼마인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방법론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그룹은 그룹 실적을 화폐 단위로 측정할 방법론으로써 DBL(Double Bottom Line)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라면서 "DBL에는 고용, 납세, 탄소배출, CSR, 보조금, 기부금 등의 직간접적인 경제활동과 사회기여 활동이 모두 포함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포럼에서 최 회장은 SK그룹이 장쑤성과 협력해서 거둔 사회적 가치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SK그룹이 장쑤성에서 거둔 DBL을 측정한 결과, 환경분야에서 8000만 달러의 마이너스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는 1억5200만 달러에 달하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냈다"라면서 "SK그룹은 장쑤성과의 협력을 통해 2023년에는 환경분야의 사회적 가치를 마이너스에서 제로로 만드는 한편 향후 10년 뒤에는 20억 달러의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3일 중국 장쑤성 난징대학교에서 열린 '2019 난징포럼'에서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SK그룹 사진제공)© 뉴스1

최 회장은 SK그룹이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첨단소재 등 분야에서 AI와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온 사례도 소개했다.

최 회장은 "반도체 공장은 AI 및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해 수십 개의 경제·사회적 가치 요인들을 최적화하는 알고리즘을 찾아냄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바스(BaaS·Battery as a Service)의 일환으로 "전기차 배터리 소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도 배터리 수명 연장과 잔존가치 유지, 재처리 및 리사이클링 사업 등으로 환경오염을 줄이고 소비자 편익을 증대 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과학기술의 변화 속도 역시 도전받고 있다"고 전제한 뒤 "최첨단 기술 혁신의 시대가 요구하는 전문 기술인력을 육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난징포럼은 SK그룹이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과 난징대학이 매년 공동주최하는 사회·자연과학 분야 학술포럼으로, 최 회장은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포럼에 참석했다.

SK그룹은 중국 정부와는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측정방법을 공동 개발 중에 있으며 바스프·노바티스 등 글로벌 기업과는 'VBA(Value Balancing Alliance)를 만들어 사회적 가치 측정에 대한 국제표준화에 나서는 등 성과를 보이고 있다.

SK그룹과 난징대는 최 회장이 강조한 AI 등 전문 기술인력 육성을 위해 지난 23일 AI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할 '지능형 솔루션 창신센터'(Intelligent Solutions Joint Innovation Centre) 설립 협약식도 체결했다.

최 회장과 SK 경영진들은 이날 러우친젠(婁勤儉) 장쑤성 당서기 등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사업협력도 모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