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프라이버시 침해문제, 첨단 암호기술로 해결한다”
상태바
“빅데이터 프라이버시 침해문제, 첨단 암호기술로 해결한다”
  • 홍용석
  • 승인 2019.11.29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28일 양자암호통신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분당서울대병원 제공) © News1 김평석 기자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28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의료정보 원격지 처리를 위한 양자암호 및 동형암호 연구와 관련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분당서울대병원의 의료 빅데이터 연구 및 인공지능 모형개발을 위해 KISTI의 국가슈퍼컴퓨터와 국가 과학기술연구망(KREONET)을 활용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분당서울대병원은 동형암호기술을 의료정보에 적용하고 국가슈퍼컴퓨터를 활용해 민감 정보의 유출 없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모형을 연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KISTI는 국가슈퍼컴퓨터 및 양자암호 기반의 국가 과학기술연구망을 통해 도청이 불가능한 전송망을 제공하는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또 공동연구와 각 기관 보유 인프라 공동 활용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양자암호는 안전한 통신을 위해 양자역학적 원리를 이용해 구축한 암호체계로 양자 키 분배 기술이 대표적인 예다.

동형암호는 정보를 암호화한 상태에서 연산을 했을 때의 결과가 암호화하지 않은 상태의 연산 결과와 동일하게 나오는 4세대 암호체계를 가리킨다.

이번 협약에 대해 분당서울대병원 백롱민 원장은 “의료 빅데이터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자원이지만 빅데이터에 내재된 프라이버시 유출 위험에 유의해야 한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도 빅데이터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의료 빅데이터 초고속 연산에 필요한 국가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은 “차세대 통신기술인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4세대 암호인 동형암호 기술을 통해 KISTI의 국가슈퍼컴퓨터와 국가 과학기술연구망이 민감 데이터 연구 분야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분당서울대병원과의 상호협력으로 KISTI가 운영 중인 국가 슈퍼컴퓨터와 국가 과학기술연구망이 분야별 민감 데이터 원격지 처리에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데이터 중심 연구기반 구축을 위해 빅데이터센터와 AI센터, 정밀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