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硏, 약용 생물자원 데이터 개방 본격 나선다
상태바
한의학硏, 약용 생물자원 데이터 개방 본격 나선다
  • 홍용석
  • 승인 2019.12.04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용 생물자원 빅데이터 센터 구축 내용(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뉴스1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이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에 선정돼 약용 생물자원 데이터 개방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3일 밝혔다.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은 공공과 민간의 협업을 통해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를 구축하고, 데이터 축적·유통을 활성화해 데이터 거래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약용 생물자원 빅데이터 센터는 식약처에서 고시하는 약재 500여 종의 유용성과 바이오 연계 정보 등을 빅데이터로 구축하고, 산림 플랫폼에 공개해 누구나 해당 정보를 유통·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약용생물 유용성 정보의 경우 고문헌은 물론 한의학 교과서의 의료정보까지 알기 쉽게 가공해 일반인들도 이해 가능하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의료, 바이오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한의약용 생물자원의 구성성분 정보 외에도 성분과 연관된 단백질 정보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약용 생물자원의 분포, 가격, 웰빙푸드 레시피 등 산업 현장은 물론 일반인에게 필요한 정보를 생산·구축한다.

김종열 원장은 “빅데이터 플랫폼 센터 구축 사업을 통해 임상에서 검증된 약용 생물자원의 유용성 정보가 한의약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 유통·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