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AI, 일자리 뺏지 않아요" 일하는 방식 바꾸는 '조력자'
상태바
IBM "AI, 일자리 뺏지 않아요" 일하는 방식 바꾸는 '조력자'
  • 홍용석
  • 승인 2020.01.03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이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시각이 존재하는 가운데, 세계 AI 기술의 중심 역할을 하는 IBM이 "AI는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지 않으며,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조력자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IBM연구소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0년 AI분야 5대 전망'을 2일 공개했다.

IBM연구소는 5대 전망으로 ΔAI가 인간의 일자리를 뺏지 않고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것 ΔAI가 더 많은 것을 이해하고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게 될 것 ΔAI가 신뢰할 수 있는 AI를 만들어낼 것 ΔAI가 필요로 하는 에너지 수요 때문에 친환경 기술에 대한 요구가 증가할 것 ΔAI를 통해 신소재를 발견할 것을 꼽았다.

올해 AI는 자동화를 통해 일정 조율과 같은 인간의 간단한 업무를 대체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기업의 업무방식도 변화할 수 있다. 다만 디자인, 전략수집 등의 업무 영역에서는 아직 AI가 인간을 대체할 수 없는 실정이다. IBM연구소는 "AI를 도입한 기업은 직원 업무를 일부 조정할 필요가 있으며 직원은 역량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많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발전한 AI가 고객관리 업무도 수행한다. IBM연구소는 올 한해 AI 시스템이 학습과 논리를 결합한 '뉴로심볼릭'(neuro-symbolic)기술에 의존하기 시작할 것이고 분석했다. 이 기술은 자연어 처리 기술 분야 발전에 중요한 지표로, 컴퓨터가 상식 추론과 특정 분야의 지식을 활용해 인간의 언어와 대화를 보다 잘 이해하도록 돕는다. 이와 같은 기술을 통해 기업은 대화 형식의 자동화된 고객 관리와 기술 지원 툴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AI가 신뢰할 수 있는 AI를 만들어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특히 AI를 제어하는 AI가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IBM연구소는 "AI가 만든 AI가 산업 전반에서 신뢰할 수 있는 AI 워크플로(작업흐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AI가 자동화 기술을 만나 신소재를 발견할 가능성도 크다. IBM은 클라우드 상에서 분자를 합성할 수 있고, 수백만 가지의 화학 전후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AI 도구인 'RXN 포 케미스트리'를 출시했다.

이밖에도 AI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센터가 전 세계 에너지 총 소비량의 약 2%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탄소배출량을 줄이면서도 AI 기술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친환경기술에 대한 요구가 증가할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IBM연구소는 올 한해 AI 발전을 이끌 세 가지 키워드로 '자동화', '자연어처리'(NLP), '신뢰'를 소개했다.

이 연구소는 "AI 시스템이 자동화를 통해 빠르고 쉽게 작동하며 일상어를 이용해 대화, 문제해결을 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편향성 탐색 등을 지원하는 기술을 통해 투명하게 AI 데이터를 관리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Tag
#IBM #A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