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와 AI까지' 연세대, 대학도서관 최초 '스마트 스페이스' 구축
상태바
"IoT와 AI까지' 연세대, 대학도서관 최초 '스마트 스페이스' 구축
  • 홍용석
  • 승인 2020.01.17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학술정보원은 교내 연세‧삼성 학술정보관 1층에 대학도서관 최초로 최신 IT기술을 융합한 공간인 'Y-스마트 스페이스'를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Y-스마트 스페이스는 IoT(사물인터넷), 실감미디어, AI(인공지능) 등 5G시대 융복합 서비스를 모은 지능형 공간이다.

최근 열린 오픈식에 참석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 "학생과 연구자들이 Y-스마트 스페이스의 최첨단 미래기술을 체험하고 활용해 변화를 창조할 수 있는 혁신의 장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세대 측은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실현한 공간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공간 디자인 공모전에서 발굴한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토대로 공간을 설계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 CCTV, IoT 환경관리, 스마트 어시스턴스 등 첨단 ICT가 적용된 혁신 공간이 탄생했다.

연세대는 Y-스마트 스페이스에서 학생들의 협업과 창업, 산학협력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봉규 연세대 학술정보원장은 'Y-스마트 스페이스를 통해 IoT, 실감미디어, 인공지능과 같은 최첨단 ICT에 대한 학생들의 접근성을 높였다"며 "스마트 리터러시 역량을 키우는 다양한 서비스와 기능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