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민간 빅데이터 활용해 방역체계 구축" 건의
상태바
원희룡 지사 "민간 빅데이터 활용해 방역체계 구축" 건의
  • 이새연
  • 승인 2020.02.0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방역체계 구축을 위한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 정부 등 민간 빅데이터의 적극적인 활용을 건의했다.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 본인의 진술만으로는 이동 동선을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을 위한 민간 빅데이타 활용 촉구 건의문'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 신종 코로나 환진자의 진술은 기억의 한계나 착오로 방역상 문제점들이 발생했다"며 "지금 보건당국은 확진 환자의 진술과 그 진술에 따른 이동 동선상의 CCTV를 확인하는 데 한계를 보이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를 다녀간 중국인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자체적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업무부담과 정확성 문제가 심각함을 절실히 경험했다"며 "이에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확진 환자의 이동 동선 관리와 방역을 위해 확진 환자의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 정보 등 민간 빅데이터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의 기억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실제 이동 이력을 기반으로 이동 동선을 정밀 확인해야 한다"며 "통신사 기지국 접속 데이터 등 민간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확진자와 접촉한 위험군에 대해 신고를 수동적으로 기다릴 것이 아니라 위치정보를 토대로 자가격리를 통보하거나 본인이 확진자 주변에 있었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내를 떠나 중국 등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인 관광객에 대해 대책마련도 주문했다.

원 지사는 "무증상 감염 위험이 있는 상황에서 귀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인 관광객, 특히 중국인 관광객의 경우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는 관리대상에 미포함하고 있으나 통신사의 로밍 데이터를 통해 이동동선을 추적, 관리해야 한다"며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이 여행 시 주로 사용하는 바이두, 알리바바(알리페이), 텐센트(위쳇) 등으로부터 확진자의 이동 이력 위치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국제적인 공조도 강화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감염 위험군에 대한 자발적인 위치정보 제공 캠페인 전개도 제안했다.

원 지사는 "감염병 발생 시 다수 접촉자 및 해외 방문자, 국내 유학생의 경우는 감염 위험군에 속하기 때문에 위치정보 이력을 저장하는 자발적 캠페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