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가 지원한 정보보호 스타트업, 3년간 수출액만 819억원"
상태바
"KISA가 지원한 정보보호 스타트업, 3년간 수출액만 819억원"
  • 정희
  • 승인 2020.02.2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보호산업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신생기업(스타트업) 육성과 해외진출을 지원한 결과, 지난 3년 동안 170억5900만원의 투자금 유치와 819억5000만원의 수출액을 달성하는 성과를 냈다고 27일 밝혔다.

KISA는 지난 2017년11월,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센터인 '정보보호클러스터'를 개소했다. 이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과 소통하며 투자, 기술협업, 사업협업 등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기업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정보보호기업 원스톱 지원허브'를 정보보호클러스터 내에 조성해 5대 상담 분야(정보제공, 기술조언, 판로개척, 사업화, 행정지원)에 대한 전문가 상담(총 149건)을 무료로 지원했다.

KISA의 이러한 지원사업 덕에 지난 3년간 총 84개 스타트업이 투자유치와 지식재산권 획득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 지난 2019년에는 총 6개 기업이 108억4000만원(2018년 4개 기업, 57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고 9개 기업이 정보보호 신기술 특허를 등록했다.

나아가 KISA는 국내 기업의 진출수요와 현지 사업수요 등을 바탕으로 5개 권역, 30개국을 신규 전략국가로 선정해 국가별 정보보호 체계 및 보안수준, 시장특성에 맞는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한 스타트업이 미국 공군의 군용 특수 반도체 칩 개발 대회 본선에 진출해 120만 달러(약 14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하는 등의 쾌거를 달성했다.

KISA는 "지난 3년간 92개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해 지난해 한 해에만 27개 기업이 약 390억원의 정보보호 제품 수출을 할 수 있게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2018년 대비 55% 증가한 수치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앞으로 국내 기업이 개발협력국 진출은 물론 선진시장에서도 활약할 수 있도록 물리보안, 블록체인, 위치정보 등 다양한 K-스타트업®의 전략적 진출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