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줄서기 그만"…민·관 '마스크맵 구축' 힘 모은다(종합)
상태바
"약국 줄서기 그만"…민·관 '마스크맵 구축' 힘 모은다(종합)
  • 이재성
  • 승인 2020.03.1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촉발시킨 '마스크 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민관이 '마스크맵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줄을 서지 않고도 약국에서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과 '마스크 5부제' 알림 구축 등을 시작으로 공공 데이터 개방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오후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코로나19 마스크 지도 개발 촉진을 위한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정부가 데이터를 제공하고 민간에서 데이터를 이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 국민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오히려 편리할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스타트업의 기술을 향상시키고 지혜를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데이터 공개 방침을 건의했으며 과기부도 이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또한 "(민간이 개발한 앱 등의) 신뢰를 확보하는 문제에 있어 중기부가 인증을 해 주거나 하는 방법론적 문제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진석 굿닥 대표,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 이두희 멋쟁이사자처럼 대표, 이동훈 모닥 대표, 배은석 티나쓰리디 대표, 유승재 페르소나시스템 대표, 조희주 GDG판교 리더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정확한 데이터에 대한 접근, 코로나 지도 통합홍보, 대기업과의 협업 등을 위해 정부 차원의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집중 건의했다.

'코로나맵'을 개발한 이동훈 대표는 "정부가 공식적인 API를 제공해 개발자들이 쉽게 볼 수 있는 수 있는 공인된 사이트나 인프라 등을 마련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사태가 마스크에서 끝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중들은 병원에 가는 것도 어려워하고 확진자가 다녀가면 (가길) 꺼리기도 한다"며 "이런 사회 문제가 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데이터 공유를 활성화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적 마스크 판매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2차 감염을 막고 일선에서 힘쓰는 약사들의 수고를 줄이기 위한 솔루션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전상열 대표는 "약국에 마스크를 사러 갈 때 (구매자들이) 모인 상태에서 전염될 수 있으므로 '비대면 줄서기'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대부분 약국에서 마스크 재고는 적은데 줄을 길게 서 있는 상황에서 몇 명이 약국에 가 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때 IT기기에 익숙지 않은 고령자 등 정보 약자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의견도 함께 나왔다. 임진석 대표는 "공적 마스크 수요가 큰 분들은 소외계층 쪽에 많을 것이고 연령대도 높으니 오프라인(약국) 방문을 할 수밖에 없다"며 "(공적 마스크 판매 과정에서) 기술소외 계층을 위한 쿼터를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의 진정 이후 재난·안전 관련 분야의 정보와 이를 제공할 인프라를 보강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배은석 대표는 "우리나라의 재난·안전 관련 분야 정보가 빈약하고 국민들에게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을 만큼 정부 차원에서 구축된 서버와 망이 없다"며 "(서버의) 물리적 구축 비용이 (기업 차원에서는) 감당되지 않는 만큼 이를 감안해 주었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중기부는 개발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 연결과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코로나 지도 개발을 위한 원스톱 지원 데스크'를 운영하고, 중기부의 창업사업과 연구개발(R&D)을 우선 지원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