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은 위험해"…늦어진 개학·재택근무에 '집콕 이코노미' 커진다
상태바
"밖은 위험해"…늦어진 개학·재택근무에 '집콕 이코노미' 커진다
  • 정희
  • 승인 2020.03.13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면서 소비문화도 달라지고 있다. 이른바 '집콕' 상품이 대세로 떠올랐고, 바깥 활동에 필요한 '야외 외출용' 상품은 창고 신세다.

재택근무와 개학 연기로 가족들이 함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어느 때보다 많아졌고, 외식 대신 삼시 세끼 집에서 밥을 챙기는 '홈(home)밥' 문화가 확산한 영향이다.

◇"밖은 위험해"…삼시 세끼 집에서 먹는다

외출을 꺼리면서 밖에서 끼니를 때우기보다는 집에서 먹는 홈밥이 늘었다.

13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창고형 스페셜 매장의 온라인몰인 '더클럽'에서는 한 달 전보다 신선식품 매출이 328%나 뛰었다. 간편식을 포함한 가공식품 매출도 196%나 늘었다.

집밥 수요 증가로 평소보다 많은 양의 식재료를 쟁여 두려는 고객들이 대용량 상품을 저렴하게 파는 창고형 온라인몰로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닐슨코리아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시 가정간편식 관련 품목의 가정 내 비축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간식 구매도 늘었다. 오리온의 경우 지난달 온라인 매출이 1년 전보다 92%, 전월 대비 15% 성장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아이들 간식용으로 인기가 좋은 '초코파이情'과 '카스타드' 등 파이류가 전체 매출의 27%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판매됐고,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맥주 등을 마실 때 가볍게 곁들이기 좋은 '촉촉한 초코칩'과 '포카칩' 등 비스킷·스낵류 인기도 높았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 탓에 외식업종은 울상이다. 대표적으로 전국 커피전문점의 결제 건수는 16%, 확진자가 집중된 대구는 39% 줄었다.

최경희 닐슨코리아 Connect 대표는 "외부 활동 관련 소비 행태 위축은 확진자가 집중된 대구 지역뿐만 아니라 전체적"이라며 "사회적 불안감이 소비자를 점점 언택트(Untact) 홈(Home)족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늦어진 개학, 장난감은 더 팔렸다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아이들의 '집콕' 기간이 길어지면서 장난감 판매도 늘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2일까지 토이저러스 온라인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6% 증가했다. '닌텐도 스위치'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같은 게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인기를 끌었다. 게임기 관련 상품은 재고를 확보하기가 어려울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기간 롯데닷컴에서도 미끄럼틀이나 트램펄린·주방놀이와 같은 실내 대형완구 매출이 30%, 보드게임과 같은 놀이 완구는 27% 성장했다.

홈플러스 온라인몰에서도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8일까지 아이들 교육용 블록완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9%나 뛰었다. 보드게임 매출도 104% 늘었으며, 레고 13%, 완구 전체는 12% 판매가 늘었다.

이외에 G마켓과 옥션 역시 지난 1월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육아/유아용품'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전체 15% 증가했다.

반면 외출 관련 상품은 감소세를 보였다. 졸업·입학식이 축소되면서 꽃 판매량이 5% 감소했고, 여행과 공연 티켓 판매도 각각 57%와 77% 줄었다. 이외에 수영과 피트니스 용품(-5%), 신발(-14%), 카메라(-35%) 등이 감소했다.

김혜미 롯데닷컴 홈리빙셀 상품기획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외출을 자제하고 자녀와 함께 실내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상품들을 많이 찾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