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배송직원 안전조치 강화 대책 내놔…"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상태바
쿠팡, 배송직원 안전조치 강화 대책 내놔…"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 이재성
  • 승인 2020.03.2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쿠팡이 쿠팡맨(배송직원)의 건강관리를 위해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문 의료 인력도 주기적으로 순회하기로 했다. 또 지난 1월부터 채용을 진행한 안전관리자를 상반기 내 모든 캠프에 배치 완료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12일 쿠팡 배송직원인 신입 쿠팡맨이 업무 중 사망하면서 처우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른 때문으로 풀이된다.

20일 쿠팡에 따르면 우선 모든 쿠팡맨을 대상으로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문 의료 인력도 주기적으로 순회하기로 했다. 또 지난 1월부터 채용을 진행한 안전관리자를 상반기 내 모든 캠프에 배치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쿠팡맨이 코로나19 비상상황 기간 동안 자가격리 또는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 긴급 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쿠팡은 쿠팡맨을 포함한 전 임직원과 직계가족을 대상으로 단체상해보험도 가입한 상태다.

쿠팡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배송인력을 직고용하고 주5일제 52시간제를 준수해왔다고 강조했다. 쿠팡이 제시한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지입제 기반 택배업계는 일평균 12.2시간, 월간 25.6일 일하는 것으로 조사(2018년 기준)됐다.

또 수습 쿠팡맨은 적응할 때까지 기존 쿠팡맨 업무량의 30~75%를 배정해 부담을 줄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쿠팡 플렉스를 3배까지 증원해 코로나19로 늘어난 물량을 처리해왔다고 해명했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지입제 기반의 기존 화물운송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고 슬픈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을 위해 추가적인 노력을 다하겠다며 "안전 문제는 쿠팡뿐 아니라 화물운송업계의 최우선 과제인 만큼 업계와 전문가가 함께 참여해 논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