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매장 30곳에 '발자국 스티커' 부착…"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상태바
올리브영, 매장 30곳에 '발자국 스티커' 부착…"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 정희
  • 승인 2020.03.2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올리브영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은 명동과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전국 30개 주요 매장에 고객 간 건강거리 확보를 위한 '발자국 스티커'를 부착한다고 24일 밝혔다. 결제를 대기하고 있는 고객 간 일정 간격을 확보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발자국 스티커는 결제 대기 줄의 밀집도가 높은 상권 대표 매장 30곳에 우선 도입한다. 이는 고객 스스로가 건강거리에 주의를 기울여 코로나19 감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직원에게는 결제 시 ‘라텍스 장갑’ 착용을 권장해 접촉에 대한 고객 염려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지난 19일에는 매장 내 안전 수칙도 강화했다.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마스크 미착용 시 출입 제한' 안내문을 전국 매장 출입문에 부착했으며, 안내 멘트도 20분 간격으로 송출하는 등 고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고 있다.

이 밖에 점심과 퇴근 시간대의 매장 환기 강화, 멸균 가능한 알코올 소독제를 이용한 청결 관리, 화장품 테스터 사용 가이드 부착 및 색조 테스터 종이 비치 등 감염 위험을 줄이는 방안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우선 대규모 매장을 중심으로 고객 간 건강거리 확보를 위한 '발자국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며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브랜드 가치에 따라 고객과 직원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아래 '안전한 매장' 만들기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