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경제 활성화"…과기정통부, 데이터 바우처 등에 730억 투입
상태바
"데이터 경제 활성화"…과기정통부, 데이터 바우처 등에 730억 투입
  • 홍용석
  • 승인 2020.03.30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데이터 활용을 통한 경제·사회 전반의 혁신 창출을 위해 올해 데이터 바우처와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 등에 총 730억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는 30일부터 데이터 바우처,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데이터 플래그십, 중소기업 빅데이터 분석·활용 지원 등 올해 주요 데이터 활용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는 데이터3법 개정에 따라 가명정보 활용이 가능해지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이 촉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주도 혁신을 통해 각 산업 분야의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데이터 경제로 이행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데이터 활용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비용부담, 전문인력 부족 등으로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게 데이터 구매나 데이터 가공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57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총 1420개의 바우처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행안부, 금융위, 국토부, 문화부, 산업부, 중기부, 환경부(기상청), 농림부, 해수부 등 9개 정부부처·소속 전문기관과 함께 수요를 발굴하고 각 부처 사업과 연계해 우수 사례를 창출할 방침이다.

또 데이터3법 개정에 따라 '가명‧익명화(비식별) 처리'를 가공업무에 포함시켜 분야별 가명정보 가공 수요를 집중 발굴·지원하고, 지원대상도 예비창업자까지 확대해 데이터 부족에 따른 창업 애로 사항도 해소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우선지원제도를 마련햐 감염병 치료나 예방, 확산방지 등을 위한 연구나 서비스 개발에 50억원을 별도로 배정하고 지원대상을 대학·연구기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 뉴스1

 

 


역시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마이데이터(본인정보 활용지원) 사업은 올해 다양한 개인데이터 보유한 활용 기업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 분야를 개인데이터의 양적·질적 활용 가능성이 풍부한 8개 분야로 확대하기로 했다. 8개 분야는 Δ의료 Δ금융 Δ공공 Δ유통/물류 Δ문화 Δ통신/미디어 Δ교육 Δ기타(에너지 등)다.

지난해까지는 개인데이터를 활용하는 서비스 중심으로 실증사업을 추진해 보유기관이 컨소시엄 내 활용 기업에게만 데이터를 제공하는 구조였으나, 올해는 개인이 스스로 자신의 데이터를 수집·저장·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중점을 두고 정보주체 중심의 데이터 유통․활용체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데이터플래그십' 사업은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사회현안 해결과 비즈니스 혁신을 위한 제품·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10개 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총 예산은 50억원이 책정됐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피해가 큰 만큼, 10개 과제 중 한 건은 최신 빅데이터‧AI 기술을 활용해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역학조사를 위한 데이터·분석기능 개발,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고도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과제 형식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