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AI로봇기반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케어서비스 추진
상태바
창원시, AI로봇기반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케어서비스 추진
  • 홍용석
  • 승인 2020.05.0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AI로봇기반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케어서비스 개념도(창원시 제공)© 뉴스1


경남 창원시는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2020년 첨단기술 활용 스마트서비스 지원사업’ 공모 사업에서 ‘AI로봇기반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안심케어 서비스’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AI로봇기반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안심케어 서비스’는 국가 4차산업혁명시대에 맞춰 창원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AI기술과 빅데이터, 로봇과 IOT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다.

발달장애 청소년용 온라인 인지정서 평가 도구와 사회성 증진 프로그램등을 AI로봇에 탑재, 학습시켜 장애 아동의 학습 전 과정에 내용을 AI기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 축적해 장애 개선을 위한 개인 맞춤형 분석 보고서를 제공하게 된다.

발달장애 아동에게 꼭 필요한 전문 상담사의 방문 상담이 코로나19 사태를 인해 불가능해짐에 따라 발달 장애아동과 전문 상담사간 로봇 기반의 원격 상담 기능을 제공해 발달장애 아동의 정서 안정에도 많은 도움을 주게 된다.

시는 사업 주관기관으로 경상남도발달장애인지원센터 및 로봇전문기업과 협약을 맺고 ‘AI 로봇 기반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안심케어 서비스’를 구축해 올해 200명의 발달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AI로봇 보급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시는 발달장애 인지/정서 평가도구 개발, 발달/인지 장애 개선 콘텐츠 및 사회성 증진 프로그램 연계 구축, 원격 상담 플랫폼 구축 등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발달장애인을 위한 혁신적 돌봄 서비스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스마트케어 서비스는 창원시의 중점 역량이 결집된 서비스다”며 “향후 3년(2021~2023년)간의 성과 검증 데이터를 바탕으로 창원형 발달장애아동 스마트케어 복지모델로 정립시켜 창원시를 넘어 경상남도 및 전국으로 확산ㆍ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