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빅데이터로 감염병 조기 예측한다…정부, 경보 시스템 마련
상태바
AI·빅데이터로 감염병 조기 예측한다…정부, 경보 시스템 마련
  • 홍용석
  • 승인 2020.05.1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감염병 관련 새로운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가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감염병 조기 경보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1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3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감염병 대응 산업 육성 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추진 전략으로는 Δ방역·예방 Δ진단·검사 Δ치료의 3대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에 따른 전주기 시스템 산업화를 통해 '3+1 분야 중점 육성'에 나선다는 내용이다.

그중 방역·예방단계에서는 Δ감염병 예측·조기경보 Δ핵심 방역장비 국산화 지원 Δ신·변종 감염병 대응 위한 연구데이터 수집 활용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감염병 예측과 조기경보를 위해서는 AI·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 모델을 개발하고, 역학 조사를 개선하는 등 방역 전 과정의 과정 효율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 감염병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비행기·선박 등 밀폐 공간의 감염원 포집·검사 후 도착 전 통보 시스템 개발·구축에 나선다.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에크모·인공호흡기 등 중증환자 치료 장비에 대한 국산화를 위한 핵심 기술개발 지원도 강화한다. 또한 방역물품과 기기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R&D 지원도 확대한다.

마스크, 장갑, 보호복 등 방역 연계 범부처 감염병 연구개발에 오는 2022년가지 400억원, 이동형 CT와 분자진단기기 등 범부처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에는 오는 2025년까지 1조2000억원의 예산이 활용될 예정이다.

새로 나타나거나 변종된 감염병의 대응을 위한 연구 데이터 수집 및 활용을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수집한 코로나19 임상진료기록을 정제해 치료제 개발 등 연구용으로 국내외 연구자에 개방할 방침이다.

또한 국내 외 연구결과, 해외 DB 등을 활용해 감염병 종류별 유전체 및 변이정보, 증식‧감염‧내성 등 관련 DB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