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보험산업 좀먹는 보험사기 AI로 잡는다
상태바
교보생명, 보험산업 좀먹는 보험사기 AI로 잡는다
  • 홍용석
  • 승인 2020.05.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보험사기예측시스템 'K-FDS'를 자체 개발한 교보생명 보험사기특별조사팀(SIU부) 직원들이 시스템 운영에 관한 회의를 하고 있다.(교보생명 제공)© 뉴스1


교보생명이 보험산업을 좀먹는 보험사기를 AI(인공지능)을 통해 예측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자체 개발해 본격 가동한다.

교보생명은 AI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한 보험사기예측시스템 'K-FDS'(Kyobo Fraud Detection System)를 본격 가동한다고 26일 밝혔다. 머신러닝은 기계가 스스로 학습해 방대한 분량의 데이터를 통계 처리해 새로운 패턴을 찾아내는 것을 말한다.

K-FDS는 스스로 보험사기 특징을 선택하고 학습해 유사한 행동을 보이는 대상을 찾아낸다. 이 시스템은 보험 계약, 사고 정보 등 데이터 중 보험사기 의심사례 발생이 빈번한 질병, 상해군을 자동으로 분류한다.

또 조직화된 보험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공모 의심자를 자동으로 찾아 해당 병원과 보험모집인과의 연관성 분석도 지원한다.

교보생명은 이 시스템이 보험금 청구 건 중 보험사기 의심 건을 조기에 발견해 보험사기 조사자의 경험에만 의존했던 종전 방식에 비해 선제적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FDS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시범운영해 정확도와 활용도를 높였고, 그동안 200여 건의 보험사기 의심 건을 찾아 부당보험금 지급을 방지했다.

이 시스템은 보험사기특별조사팀(SIU부·Special Investigation Unit) 실무자가 직접 업무 노하우를 디지털 기술과 접목해 자체 개발한 보험업계 최초 사례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이번 K-FDS 구축은 생명보험의 본질과 디지털 기술을 모두 잘 이해하는 양손잡이 인재형을 구현한 사례"라며 "적시성 있는 보험사기 예측과 선제적 대응으로 건전한 보험문화 정착과 소비자 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