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음원 작업도 AI가 척척"…SKT-뉴아이디, 사후제작플랫폼 개발
상태바
"자막-음원 작업도 AI가 척척"…SKT-뉴아이디, 사후제작플랫폼 개발
  • 홍용석
  • 승인 2020.05.2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뉴아이디(NEW ID)와 한류 콘텐츠 수출을 위한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 뉴스1


자막이나 저작권 음원 제거 등 한류 콘텐츠를 세계 무대로 수출하기 위한 '사후 제작'(Post Production)을 인공지능(AI) 기술로 효율화 할 수 있는 플랫폼을 SK텔레콤이 개발한다.

SK텔레콤은 디지털 콘텐츠 및 플랫폼유통 기업 뉴아이디(NEW ID)와 손잡고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을 개발한다고 29일 밝혔다.

'포스트 프로덕션' 작업은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의 한글 자막 및 저작권 음원 제거 등 한류 콘텐츠 수출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뤄져 높은 비용과 긴 시간이 필요해 원활한 콘텐츠 수출의 장애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양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AI기반 미디어 요소기술과 뉴아이디의 미디어 콘텐츠 유통 및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AI를 통한 포스트 프로덕션 자동화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AI기술을 활용해 Δ콘텐츠 내 한글 자막 제거 Δ보이스 손실 없는 배경음악(BGM) 제거 Δ스포츠 중계화면 내 실시간 스코어보드 언어 변환 ΔFHD(Full HD) 영상을 4K∙8K로 변환하는 업스케일링(Upscaling) 기술 등을 지원한다.

해당 기술을 통해 재가공 된 콘텐츠는 뉴아이디의 채널을 통해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11개국에 수출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이 국내 콘텐츠의 현지화 작업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크게 단축시켜 한류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이번 AI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이 한글자막과 음원 저작권 등 국내 미디어 콘텐츠 수출의 장애가 되었던 요소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보유한 AI 미디어 기술을 적극 활용, 향후 국내 미디어산업 고도화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경 뉴아이디 사업부문대표는 "SK텔레콤의 독보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길을 열게 되어 기쁘다"며 "영화·드라마·예능·스포츠 중계 등 디지털 콘텐츠의 글로벌 현지화 및 플랫폼 적용에 따르는 제약을 없애고 해외 유통 활로를 넓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