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액셀러레이터, 부산·경남지역 스타트업 육성 나선다
상태바
롯데액셀러레이터, 부산·경남지역 스타트업 육성 나선다
  • 이재성
  • 승인 2020.06.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액셀러레이터 © 뉴스1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신기술사업투자조합 '롯데-BCCEI 스타트업 펀드 1호'를 조성하고, 부산·경남지역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엘캠프 부산'(L-Camp BUSAN) 등을 통해 공동 발굴·육성한 유망한 창업기업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앞서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해 2월 부산시와 지역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엘캠프 부산'을 선보인 바 있다.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을 서울·경기권에 이어 부산·경남지역 중심으로 운영한 사례다.

엘캠프 부산은 1년 단위로 운영된다. 10개 스타트업이 1기로 활동한 데 이어, 지난 3월 9개 스타트업이 2기로 선발됐다. 5000만원의 창업지원금과 사무공간, IT·법무 등의 경영지원, 전문가 멘토링 등을 제공받는다.

부산지역은 수도권 다음으로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돼 있지만, 지역에서 활동하는 벤처캐피탈 등 투자기관이 적어 우수한 스타트업들이 투자기회를 얻기 힘들었다. 또 수도권과의 물리적인 거리로 인해 시장 진출이 원활하지 않은 등 스타트업의 성장이 쉽지 않은 환경이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수도권 투자기관과 스타트업을 잇는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후속 투자유치, 시장 확장 등을 도우며 다양한 성공 사례를 만들어가고 있다.

실제 엘캠프 부산 1기 출신인 건설자산관리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무스마'는 최근 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2017년 창립 이후 현재 주요 건설사 30여개의 1만 7000여개 건설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노인요양시설 중개 및 돌보미 매칭 플랫폼을 운영하는 '케어닥'은 부산지역에서 전국구로 서비스 범위를 확장했으며, 두 번의 후속투자를 유치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1월 설립된 온라인 꽃 도매 플랫폼 '꽃팜'도 오픈 1년만에 이용업체 1300곳을 돌파했다. 연매출 12억원에 달한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펀드 운용을 통해 지역 스타트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시장 확장, 후속 투자 등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 역할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 중심의 엘캠프는 지난 5월 말 7기 14개사를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약 120여개 국내외 스타트업 지원과 투자를 단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