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빅데이터 분석'으로 노후 건축물 관리한다
상태바
SH공사, '빅데이터 분석'으로 노후 건축물 관리한다
  • 이재성
  • 승인 2020.07.0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H공사 '안전관리 취약 건축물 시각화 모델' © 뉴스1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건물 안전을 강화할수 있는 '안전관리 취약 건축물 시각화 모델'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안전관리 취약 건축물 시각화 모델은 건축물 구조·노후도와 지진위험성 등 안전등급을 구분해 내진 보강이 필요한 건축물을 도출하는 시스템이다.

SH공사는 모델 활용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1500여개 노후 건축물 중 시급성이 요구되는 건축물을 식별해 예방점검, 보강설계, 공사 등의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매입임대주택 가운데 필로티 형식의 30년 이상 노후 건축물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다.

또 약 15만 임대주택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별 전기·수도·난방 등 에너지 사용량을 분석할 예정이다. 가구원수 대비 비정상적으로 에너지사용량이 감지될 경우 위기가구 또는 불법거주(전대) 의심가구로 간주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을 계기로 서울시민과 입주민의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과 입주민 니즈에 부합하는 주거복지 실현을 위하여 다양한 빅데이터 활용모델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